> 뉴스 > 이시간초점 > 실적특집 뉴스검색
이시간초점
실적특집
환율특집
증시(배당)특집
경제특집
실적특집
SK-SK C&C 합병, 자산 13조2천억 규모 사업형 지주사 출범
2015/06/26  11:24:44  이데일리
- SK(종목홈)㈜와 SK C&C 주주들, 합병 주총서 합병안건 승인
- 합병회사, 옥상옥 그룹 지배구조 탈피

[이데일리 김관용 기자] SK(003600)㈜와 SK C&C(034730)의 합병안건이 국민연금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주주총회에서 주주들의 압도적인 찬성으로 통과됐다.SK㈜와 SK C&C는 26일 오전 각각 열린 임시 주주총회에서 양 사의 합병안건이 원안대로 승인됐다고 밝혔다. 합병 안건의 경우 SK㈜ 참석 주주들의 86.9%, SK C&C 참석 주주들의 90.8%의 압도적인 찬성률로 통과됐다.

이번 합병으로 SK㈜는 2007년 지주회사 체제 전환 이후 SK C&C가 지주회사인 SK㈜를 지배하는 옥상옥의 불완전한 지배구조를 벗게 됐다. SK㈜는 그룹의 지주회사지만 SK㈜의 최대주주는 SK C&C였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SK C&C 지분 32.9%를 보유해 SK그룹을 지배하는 옥상옥의 구조였다.

합병회사는 8월 1일 총자산 13조 2000억 규모의 사업형 지주회사로 새출발한다.

합병회사는 SK C&C가 보유했던 정보통신기술(ICT) 역량 기반의 사업기회와 SK㈜가 보유한 자원을 결합해 재무구조 개선 뿐 아니라 다양한 신규 유망사업 등 새로운 성장동력 발굴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조대식 SK㈜ 사장은 “통합지주회사는 2020년까지 매출 200조원, 세전이익 10조원을 달성, 주주 여러분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면서 “IT서비스, ICT 융합, LNG 밸브 체인, 바이오 및 제약, 반도체 소재 등 5대 성장분야를 중점 육성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박정호 SK C&C 사장은 “ICT 기반 사업과 SK㈜의 풍부한 재원을 통해 글로벌 사업형 지주회사로 도약하는 계기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양사는 합병 후에도 1사 2체제 형태로 운영된다. 현재 새로운 2개 체제명이 검토되고 있다. 이에 따라 조대식 SK㈜ 사장과 박정호 SK C&C 사장의 각자 대표이사 체제를 유지하는 것은 물론 사옥도 SK는 SK 종로구 서린빌딩을, SK C&C는 경기도 분당 빌딩을 그대로 사용한다.

▶ 관련기사 ◀☞SK-SK C&C 합병안, SK 주총 통과..국민연금 발언 없어☞[특징주]SK·SK C&C, 국민연금 ‘합병반대’에 약세…외국인 매도☞SK "SK C&C와 합병 예정대로 추진"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