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이시간초점 > 증시(배당)특집 뉴스검색
이시간초점
실적특집
환율특집
증시(배당)특집
경제특집
증시특집
[IPO출사표]베일벗은 홈플러스 리츠…"2년간 배당수익률 7%"
2019/02/27  17:10:01  이데일리
- 국내 최대 부동산 리츠 내달 코스피 상장
- 인프라 갖춘 다양한 오프라인 채널 강점
- 상장 후 2년간 목표 배당수익률 7% 예상

구영우 한국리테일투자운용 대표가 27일 여의도 홍우빌딩에서 진행된 ‘홈플러스 리츠 상장 기자 간담회’에서 홈플러스 리츠 상장과 관련한 주요 사항을 발표하고 있다.(사진=홈플러스 리츠)
[이데일리 김성훈 기자] ‘1조원대 대어급’으로 금융투자업계의 관심을 모았던 부동산투자회사(REITs·리츠)인 ‘홈플러스 리츠’가 베일을 벗었다. 활용 가치가 높은 창고형 점포를 발판 삼아 상장 후 2년간 목표 배당수익률을 7.0%로 잡고 내달 코스피 시장 상장에 나선다.홈플러스 리츠는 27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업공개(IPO) 기자 간담회를 열고 상장 일정과 투자 계획 등을 밝혔다.

리츠는 투자자들로부터 모집한 자금을 부동산이나 관련 대출에 투자해 발생한 이익을 투자자에게 배당하는 회사나 투자신탁이다. 지난 2001년 부동산투자회사법 제정으로 일반인도 수익증권을 사고파는 방식으로 부동산에 투자할 길이 열렸다. 현재까지 국내 증시에 상장된 리츠는 지난해 상장한 이리츠코크렙, 신한알파리츠 등 총 7개다.

홈플러스 리츠는 홈플러스와 홈플러스 스토어즈가 소유한 대형 마트 81개점 가운데 51개점을 기초자산으로 한 리츠다. 총 자산 규모는 약 4조3000억원으로 국내 최대 규모이며 지분 100%를 기준으로 한 시가총액은 2조4677억원이다. 임차기간이 평균 14.1년으로 타 리츠(평균 5.1년)보다 길다는 점도 안정적 요소로 꼽힌다.

홈플러스 리츠 지분의 30%(1억4806만2120주)는 홈플러스가 취득할 예정이며 나머지 70%(3억4547만8280주)가 공모 대상 지분이다. 공모희망가는 4530~5000원으로 총 공모액 범위가 1조5650억~1조7274억원에 달한다. 지난해 IPO시장 전체 공모금액(2조6000억원)의 66%(최고가 기준)에 달하는 매머드급 규모다.

임일순 홈플러스 대표이사 사장이 27일 여의도 홍우빌딩에서 진행된 ‘홈플러스 리츠 상장 기자 간담회’에서 홈플러스의 핵심 성장 전략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홈플러스 리츠)
홈플러스 리츠는 내년 3월부터 오는 2023년까지 매년 각각 1700억~2300억원 규모로 리츠에 편입되지 않은 나머지 홈플러스 소유 매장에 대한 콜옵션(주식매수청구권)을 행사할 수 있는 권리도 부여받았다.

임일순 홈플러스 대표는 “홈플러스는 핵심 상권에 자리한 오프라인 채널과 온라인 채널을 결합한 멀티채널 유통기업”이라며 “경쟁사보다 공간 활용 가치가 큰 점포망을 활용해 온·오프라인 영향력을 끌어올리는 게 핵심 성장전략”이라고 말했다.

홈플러스 리츠 상장 후 첫 2년간 목표 배당수익률은 7%대다. 싱가포르 포춘리츠(Fortune REIT)와 일본 이온리츠(AEON REIT) 등 글로벌리츠의 배당수익률이 각각 5.5%, 3.6%인 점과 비교하면 높은 수준이다. 이후에도 7%대 이상의 배당수익률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구영우 한국리테일 투자운용 대표는 “유사 글로벌 상장 리츠 대비 홈플러스 리츠가 투자 경쟁력을 갖췄다고 생각한다”며 “차후 글로벌리츠지수(EPRA) 편입도 가능해 글로벌 투자자들이 믿고 투자할 것”이라고 말했다.

홈플러스 리츠는 오는 28일부터 다음달 13일까지 수요예측을 거쳐 공모가를 확정하고 3월 18~20일 청약 후 같은달 29일 코스피 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상장 주관사는 씨티그룹글로벌마켓증권과 골드만삭스증권회사 서울지점이 대표 주관을, 미래에셋대우와 NH투자증권, 노무라금융투자, 다이와증권캐피탈마켓코리아가 공동주관을 맡았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