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이시간초점 > 환율특집 뉴스검색
이시간초점
실적특집
환율특집
증시(배당)특집
경제특집
환율특집
달러약세에 넘치는 유동성… 금값·증시 상승 부추긴다
2020/07/28  17:45:29  파이낸셜뉴스
美 부양책 2조7400억弗 풀려
비트코인 가격도 1만달러 돌파
당분간 약달러 지속 전망


코로나19 이후 달러 약세가 글로벌 금값 및 주식시장의 급상승을 부추기고 있다.

지난 6년간 강세를 보였던 미국 달러 가치는 코로나19 창궐과 그에 따른 재정정책의 영향으로 2년 만에 최저 수준까지 내려갔다. 달러에서 빠져나온 자금이 금이나 주식으로 흘러들면서 투자 시장의 쏠림 현상이 심해지고 있다.

미 경제매체 CNBC는 27일(현지시간) 전문가들을 인용해 최근 금 시장과 증시 호황이 모두 달러 약세와 연관되어 있다고 분석했다. 세계 주요 6대 통화 대비 상대적인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지수는 이날 93.668을 기록해 2018년 7월 이후 2년 만에 가장 낮았다.

전문가들은 달러 약세의 원인으로 미 정부의 정책과 경제 상황을 꼽았다. 미 정부는 코로나19 대비 경기 부양책을 쏟아내면서 지난해 10월~올해 6월 사이 9개월간 2조7400억달러(약 3284조원)에 달하는 역대 최대 적자를 냈다.

미 연방준비제도(연준)는 지난 3월 기준금리를 0%에 가깝게 낮추고 국채 등 자산 매입을 통한 양적완화 재개를 선언했다. 결과적으로 연준이 미 국채를 사들여 정부의 빚을 인수하는 상황이 벌어졌고 시장에는 새 돈을 찍어낸 것처럼 달러가 넘쳐났다. 다국적 금융사 엑산티의 옌스 노드바그 CEO는 투자자들이 화폐가치가 떨어지는 물가상승 조짐을 눈치 챘다고 설명했다. 미국의 팬데믹 상황이 타국보다 심각하고 경제 전망이 어둡다는 점도 달러에 대한 불안을 키웠다.

심지어 '디지털 금'으로 불리는 암호화폐 비트코인의 가격도 일시적으로 개당 1만달러를 돌파했다. CNBC는 스탠다드앤드푸어스(S&P) 지수 또한 이달 4.2% 급등했다며 달러 약세가 수출기업에도 이익을 주기 때문에 증시 역시 달러 약세의 혜택을 받았다고 분석했다.

CNBC는 지금 같은 달러 약세가 당분간 계속된다고 분석했다. 11월 미국 대선은 아직 시장에 영향을 주지 않았으나 달러 약세를 멈추기는 힘들 전망이다.

미 투자사 베녹번글로벌포렉스의 마크 챈들러 수석 시장 전략가는 만약 민주당이 대선에서 승리한다면 세금이 오를 것이고 달러 보유 매력이 더욱 낮아진다고 분석했다. 챈들러 전략가는 미국의 금리가 물가상승을 감안하면 사실상 마이너스(-) 영역으로 가고 있다며 달러 현금보다 금을 찾는 투자자가 더 많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pjw@fnnews.com 박종원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