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이시간초점 > 실적특집 뉴스검색
이시간초점
실적특집
환율특집
증시(배당)특집
경제특집
실적특집
대우건설, 지속적 재무안정성 개선으로 체질변화 성공
2022/05/29  06:31:00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대우건설(종목홈)은 코로나19 재확산과 원자재 가격 급등 등 불안한 대내외적 경영 환경 속에서도 체질개선에 성공했다고 29일 밝혔다. 


대우건설의 지난 1분기 매출은 2조2495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조9390억원보다 16.0% 증가했다. 부문별로는 ▲주택건축사업부문 1조5143억원 ▲토목사업부문 3825억원 ▲플랜트사업부문 2719억원 ▲기타연결종속부문 808억원으로 집계됐다.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대우건설 을지로 사옥 전경 [사진=대우건설] 2022.05.28 sungsoo@newspim.com

이라크 알 포, 나이지리아 액화천연가스(LNG) 트레인7 등 해외 사업 매출이 늘어났다. 또한 분양 물량도 증가해 주택건축부문 매출이 증가하면서 모든 사업본부 매출이 늘었다.


재무구조도 양호하다. 부채비율은 2019년 289.7%에서 2020년 247.6%, 2021년 225.1%, 올해 1분기 기준 213.6%로 지속적으로 개선됐다. 부채비율은 부채총계를 자본총계로 나눠 계산한 비율을 말한다.


회사가 주택사업을 기반으로 수익성을 끌어올리면서 재무건전성을 개선한 것으로 풀이된다. 부채비율은 순이익 증가로 지속적 하향세를 보이고 있어 연말에 200% 수준까지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그 외 유동비율이 2019년 119%, 2020년 121%, 2021년 141.6%, 2022년 1분기 143%로 개선세가 뚜렷하다. 유동비율은 회사가 1년 안에 현금으로 바꿀 수 있는 '유동 자산'을 1년 안에 갚아야 할 '유동 부채'로 나눈 값이다. 기업의 단기 부채에 대한 지급 능력을 측정하는 지표다.


자기자본비율도 2019년 25.7%, 2020년 28.8%, 2021년 30.8%, 2022년1분기 31.9%로 높아졌다. 자기자본은 직접적인 금융비용을 부담하지 않고 기업이 장기적으로 운용할 수 있는 안정된 자본이다. 자기자본비율이 높을수록 기업의 재무구조가 건전하다고 할 수 있다.


대우건설은 향후에도 수익성 좋은 주택사업 중심으로 수주를 늘리고, 해외사업 수익성을 개선해 영업이익을 끌어올려 부채비율 개선에 힘쓸 계획이다.


현재 대우건설의 현금 및 현금성 자산은 9847억원, 단기금융상품자산은 1조2269억원이다. 지난 1분기 신규 수주는 2조6585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2조1362억원보다 24.4% 증가했다. 대우건설은 42조882억원 규모의 수주잔고를 보유하고 있다.


대우건설은 작년까지 3년 연속 민간건설사 중 최대 공급 실적을 기록했다. 올해도 3만여가구 분양을 앞두고 있다. 이 중 수원 망포지구, 양주역세권, 화성 향남1지구 등 약 3700여가구(사업금액 약 2조원)를 자체 사업으로 구성해 높은 수익성을 기대하고 있다.


토목·플랜트 부문은 이라크 신항만과 이라크 알포, 나이지라 LNG 트레인7 등 수익성 높은 프로젝트의 매출 비중이 높아지면서 수익성 개선세가 나타나고 있다. 올해 나이지리아, 이라크, 리비아 등 거점국가 위주의 수익성 높은 수주 파이프라인이 주목을 받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원자재 가격 급등을 비롯한 대내외 리스크 속에서도 수익성 중심의 수주 전략과 원가율 개선 등 시스템에 기반을 둔 사업 관리 역량을 펼칠 것"이라며 "중흥그룹과의 시너지로 매출 10조원, 신규 수주 12조2000억원이라는 올해 목표를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우건설은 건전한 재무구조를 바탕으로 중흥그룹과의 협력에도 나선다. 대우건설은 중흥과 함께 미국 부동산 개발사업 진출에 박차를 가했다. 정원주 중흥그룹 부회장을 비롯해 대우건설 실무진들은 최근 미국 텍사스주를 방문해 신규 주거사업 관련 현지 상황을 파악하고 관련 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밖에 대우건설은 지분투자를 활용해 신사업에 적극 진출하고 있다. 지난 3월 IMM인베스트먼트글로벌과 각각 2억달러를 투자해 총 4억달러의 코퍼레이션파트너십펀드(코파펀드) 조성에 나섰다.


이로써 베트남을 비롯한 해외에서 물류,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관련 유망기업에 공동투자를 추진한다. 지난 4월에는 항공 솔루션기업인 켄코아에어로스페이스와 미래항공모빌리티 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우리 회사가 가진 토목, 플랜트 분야 외에도 부동산 개발사업, 지분투자 등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추가할 것"이라며 "지속가능한 미래 성장을 추진해 글로벌 건설 리더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sungsoo@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