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이시간초점 > 실적특집 뉴스검색
이시간초점
실적특집
환율특집
증시(배당)특집
경제특집
실적특집
로베르토 렘펠 한국지엠 사장 "내년 흑자전환 달성 약속"
2022/06/22  15:02:29  이데일리
- 22일, 인천 파라다이스시티서 'GM 브랜드 데이' 열어
- 렘펠 사장 "올해 손익분기점 달성…경영정상화는 내 사명"

로베르토 렘펠 한국지엠 사장이 22일 오후 인천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열린 ‘GM 브랜드 데이’ 중 한국지엠 경영정상화의 청사진에 대한 설명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지엠 제공)
[이데일리 송승현 기자] “도전적인 외부 사업 환경이 지속되고 있지만, 우리는 올해 손익분기점 달성에 대한 약속을 지키고 2023년부터는 성장 비즈니스로 전환을 목표로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로베르토 렘펠 한국지엠 사장은 22일 인천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열린 ‘GM 브랜드 데이’에서 제너럴모터스(GM)의 한국사업장에 대한 청사진을 밝히며 이같이 말했다.

렘펠 사장은 “한국지엠은 2018년 시작된 경영정상화 계획을 차질 없이 이행하고 있으며, 트레일블레이저와 함께 내년 창원공장에서 생산되는 CUV를 통한 수출 확대, 쉐보레와 캐딜락, 새롭게 도입되는 GMC 등 멀티브랜드 전략의 확장을 통해 새로운 시대를 열어가고 있다”며 운을 뗐다.

렘펠 사장은 한국지엠 경영정상화를 자신의 임무이자 사명이라며 굳은 의지를 드러냈다. 그는 “한국지엠은 미래에 대한 GM의 혁신적인 시각, 전동화와 자율주행차 전략,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의 뛰어난 엔지니어링 역량과 미래기술에 대한 연구, 50만대 규모의 생산과 멀티브랜드 전략 등을 종합했을 때 매우 긍정적인 미래를 맞이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한국 시장에 대한 향후 전략을 설명하며, 전기차 포트폴리오 적극 도입 등 미래 성장 동력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렘펠 사장은 “GM은 자동차 제조사를 넘어, 플랫폼 이노베이터를 선언하며 혁신기업으로 도약하고 있으며, 한국지엠도 플랫폼 이노베이터의 일부이자, 사업을 재창조할 기회를 맞이하고 있다”며 “한국지엠도 2025년까지 전기차 10개 모델를 국내 시장에 출시, 고객들에게 전기차 선택의 폭을 넓히며 국내 수입 브랜드 중에서 메이저 플레이어가 될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지엠은 트레일블레이저와 내년부터 부평과 창원공장에서 생산될 차세대 글로벌 신차 CUV로 연간 50만대 규모의 생산을 달성해, 이를 내수 및 전 세계 시장에 제공하는 중요한 임무를 가지고 있다”고 언급했다.

끝으로 “한국지엠은 1만 2000여명의 직원과 전국적으로 수십만 명의 고용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국내 최대의 외국인 투자기업으로 빠르게 발전하고 있는 한국 경제에도 큰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며 한국 사업장에 대한 중요성도 부각했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