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이시간초점 > 실적특집 뉴스검색
이시간초점
실적특집
환율특집
증시(배당)특집
경제특집
실적특집
아시아나항공, 美 샌프란시스코 운항정지..매출·장거리 노선 타격
2019/10/17  17:01:07  이데일리
- 국토부 결정 불복..재판 시작 5년 만에 확정판결
- '운항정지 45일'.."매출 110억원 감소 전망"
- 차세대 항공기 A350-900 투입하던 美 핵심 노선
- ‘장거리 중심 네트워크 항공사’ 전략 차질 불가피

아시아나항공(종목홈) A350(사진=아시아나항공)
[이데일리 이소현 기자] 아시아나항공(020560)이 미국 샌프란시스코 노선에 45일간 비행기를 띄우지 못하게 됐다. 2013년 미국 샌프란시스코 공항에서 3명이 숨지고 49명이 중상을 입은 B777-200ER(OZ214편) 항공기 착륙사고로 국토교통부로부터 받은 운항정지 행정처분이 대법원 판결로 확정되면서다.연간 탑승률이 90%대 육박하는 ‘알짜노선’인 인천~샌프란시스코 노선의 운항정지로 실적 감소는 불가피하다. 아시아나항공은 현재 고강도의 경영정상화 과정 중이지만, 원화 약세와 유가 상승, 불매운동으로 일본 노선 구조조정 등 업황 불황에 이어 잇단 악재를 맞닥뜨리면서 연내 매각에도 비상등이 켜졌다.

아시아나항공은 17일 “미국 샌프란시스코 노선 45일간 운항정지로 매출 110억원 감소를 예상한다”고 밝혔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대법원의 판결을 존중한다”며 “이미 항공권을 예약한 고객에게는 100% 환불을 비롯해 타항공사 운항편으로 대체 수송을 안내하는 등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노선 운항정지 시기는 미정으로 아시아나항공은 국토부와 협의를 거쳐 내년 2월 29일 이전에 행정처분을 이행할 계획이다. 행정처분심의위원회에 따르면 항공 이용객 불편 최소화와 신속한 처분집행 등을 위해 6개월 이내에 운항정지 처분을 완료해야 한다. 아시아나항공은 현재 인천~샌프란시스코 노선에 매일(주 7회) 비행기를 띄우고 있다. 10시간 이상 걸리는 장거리 노선으로 연간 약 18만명 고객이 이용하고 탑승률은 90%에 달하는 등 수익성이 높은 편에 속한다.

그러나 겨울방학 및 연말 여행으로 항공 수요가 높은 시기에 운항을 중단해야 해 아시아나항공이 예상한 110억원 보다 큰 매출 감소는 물론 대내외적인 이미지 손실이 불가피하다. 앞서 2014년 아시아나항공은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심에 나설 당시 “매출액 기준 162억원, 영업이익은 57억원 손실을 볼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는 매각 과정에서도 악재로 작용할 전망이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최근 항공업계 상황이 어려워지면서 아시아나항공 매각 작업이 순조롭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핵심 노선 운항정지는 마이너스 요인”이라고 말했다.

다만 아시아나항공은 슬롯(SLOT·시간당 항공기 이착륙 횟수) 확보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운항정지 기간이 90일 이내라 샌프란시스코 공항 슬롯은 그대로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반면 아시아나항공의 운항정지로 같은 노선에 비행기를 띄우는 대한항공과 유나이티드항공의 반사이익이 예상된다. 미국이 항공자유화 지역이라 당국의 허가만 받으면 신규 노선 취항과 기존 노선 증편을 할 수 있어 아시아나항공은 적당한 대체 노선을 검토해 수익성 방어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샌프란시스코 노선 수요는 다른 지역으로 대체편 마련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법원은 이날 아시아나항공이 국토교통부 장관을 상대로 낸 운항정지처분 취소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패소 판결을 한 원심을 확정했다. 아시아나항공이 2014년 12월 국토부의 운항정지처분에 불복해 재판에 돌입한 지 5년 만이다.

현행 항공법상 고의 또는 중대한 과실로 사고가 발생하면 사망자와 재산상 손실을 따져 운항정지 기간을 결정한다. 아시아나항공 샌프란시스코 사고는 사망자 및 중상자, 재산상 피해 등에 따라 운항정지 90일에 해당하지만, 당시 여러 상황을 고려해 운항정지 일수가 50% 줄었다.

아시아나항공은 국토부의 행정처분에 불복해 지난 5년간 재판을 통해 억울함을 호소했다. 샌프란시스코 노선 운항 중지 때문에 승객의 불편이 가중될 우려와 사고 자체가 항공사와 제작사의 복합적인 원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결론이 났음에도 항공사에만 책임을 물어 억울하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또 최근 항공업계는 단순한 처벌보다 재발방지를 중시하는 추세인데 이에 역행하는 행정처분이라는 점도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