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재테크 뉴스검색
재테크
전체기사
주요뉴스
금융상품
요즘뜨는 금융상품
내집마련대출
재테크
투자정보
재테크 칼럼
보험
신용카드
창업
재테크
대출 규제·전매제한에도…1분기 아파트 분양권 전매 ‘활발’
2017/04/20  11:24:16  이데일리
- 1~3월 분양권 전매 3만3653건..전년동기보다 소폭 증가
- 서울 강남4구, 11.3대책 발표 이전 기존 분양권 전매 허용

[이데일리 김인경 기자] 집단 대출 규제와 전매 제한 조치에도 아파트 분양권 전매가 여전히 성행하고 있다. 특히 청약 조정지역인 서울과 경기에서도 지난해보다 분양권 전매가 꾸준히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20일 국토교통부의 주택거래 통계 결과에 따르면 올해 1분기(1~3월) 전국의 분양권 거래량은 총 3만3653건에 달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3만3647건)보다 소폭 증가한 것이다.

연초만 해도 지난해 발표된 11·3 부동산 대책의 여파와 정부의 대출 규제 강화, 정치적 불확실성 등으로 주택 시장이 위축될 것으로 전망됐다. 그러나 1분기 주택거래량이 19만9333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1% 감소하는 보합세를 보인 데 이어 분양권 거래 역시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이에 업계에서는 투자·구매 심리가 예상보다 위축되지 않았다고 분석하고 있다.

서울의 1분기 분양권 전매 건수는 2028건으로 지난해 1분기(1997건)보다 소폭 증가했다. 서초구의 거래량이 작년 1분기 124건에서 올해 1분기 38건으로, 송파구가 129건에서 105건으로 각각 감소했지만 강남구는 62건에서 93건으로, 강동구는 90건에서 122건으로 증가했다.

강남 4구는 11·3 대책 발표 이후 분양을 한 신규 분양권 전매가 금지된 곳이다. 그러나 11·3 발표 이전의 기존 분양권은 전매가 허용된 만큼, 이들 단지를 중심으로 분양권 전매가 활발하게 거래된 것으로 보인다.

경기의 1분기 분양권 거래량은 8211건으로 지난해 1분기(6216건)보다 32.0% 급등했다. 동탄2 신도시가 있는 화성은 작년 1분기 분양권 거래량 893건에 불과했지만 올해 1분기 분양권 거래량은 1864건에 달했다. 용인시의 경우 248건에서 611건으로, 파주시는 23건에서 323건으로 증가했다.

반면 위례신도시와 미사강변도시가 있는 하남시(297건)와 성남시(120건)의 분양권 거래량은 작년보다 감소했다.

지방에서는 평창 동계올림픽으로 대규모 개발이 이뤄지며 주택 가격이 상승세를 보인 강원이 강세였다. 강원은 1분기 1761건의 분양권이 거래되며 지난해 같은 기간(801건)보다 120% 가까이 늘어난 모습을 보였다.

전북(713건)과 전남(1083건)이 각각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4.6%, 59.5% 늘었고 제주도(329건)는 작년보다 88.0% 증가했다. 신규 분양 물량이 쏟아지고 있는 세종시도 올해 1분기 1442건이 거래되며 작년(1421건)보다 소폭 증가했다.

그러나 충북의 1분기 분양권 거래량은 1097건으로 작년(2113건) 대비 48.0% 줄었고 충남도 1428건으로 작년(2208건)보다 35.3% 줄었다.

이남수 신한은행 부동산팀장은 “금리 상승 속도가 시장이 기대한 수준이고 신규주택 공급 역시 하반기에 몰려 있어 아직 시장에 영향을 주지 못하고 있다”며 “부동산시장을 대체할 만한 투자처가 나오지 않은 만큼 당분간은 분양권 거래가 활발히 진행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분양권 거래량 현황[국토교통부 제공]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