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속보 뉴스검색
속보
전체기사
증권속보
시황속보
이벤트속보
속보
[선택 2017]安, 북한 주적 논란에 "인정 주저하는 후보 적절치 않아"
2017/04/21  19:18:55  파이낸셜뉴스
"사드는 만병통치약 아냐…안보역량 키워야"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21일 오후 울산시 남구 롯데백화점 앞에서 유세를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는 21일 북한 주적 논란과 관련, "대북상황이 급변하고 핵실험이 임박한 상황에서 (인정을 주저하는 것은) 적절하지 못하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날 서울 명동 전국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대선후보 초청 편집인협회 세미나에서 '북한 정권과 북한군을 주적으로 인정하는데 주저하는 후보가 대통령 자격이 있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사실상 북한을 주적으로 규정하는 것은 대통령이 할 일이 아니라고 밝힌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직격한 것이다.

그는 이 자리에서 "북한은 우리의 적인 동시에 평화통일의 대상"이라며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반대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재차 밝혔다. 다만 '북한이 적이냐 주적이냐'는 질문엔 "현재 국방백서에 적으로 규정돼 있는 것은 북한밖에 없다. 북한군과 북한정권에 대해 적이라고 명시돼 있다"며 "사실상 같은 개념"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정치권의 폐해 중 하나가 본질을 보지 못하고 지엽적으로 빠지게 하는 것"이라며 "본질은 북한을 어떻게 바라보느냐는 시각이다. 표현은 논쟁의 본질이 아니고 굉장히 무의미한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안 후보는 또 북한에 대한 선제타격 가능성에 대해선 "예방타격은 국제적인 동의를 얻기 어렵다. 선제타격은 아주 신중해야 한다"면서 "그 이후 사태수습이 가능한 능력이나 정보력이 있느냐, 국제적 공조가 가능한가 등이 면밀하게 논의돼야 한다"고 했다.

토론은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문제로 이어졌다.

안 후보는 사드 추가 배치에 대해 "우리나라 전체를 위해 도움되는 논쟁이 아니다"고 선을 그으며 "사드가 만병통치약은 아니다"고 꼬집었다. 이어 "북핵에 대응하는 체계에는 여러 수단이 있다. KAMD(한국형미사일방어체계), 킬체인 등이 있고 우리 해군과 공군의 전력을 첨단화하고 강화하는 데 투자해야 하는 부분도 있다"면서 "북핵에 대비해 우리가 해야 하는 일을 나열하고 재원이 얼마나 필요한지 본 뒤 우선순위를 결정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안보 브랜드인 '자강안보'에 대한 의지를 재천명했다. 안 후보는 "임기 내 국방비를 GDP(국내총생산)의 3% 수준까지 올려서 안보역량을 강화하겠다"고 공언했다. 현재 우리나라의 국방예산은 2016년 기준 GDP 대비 2.4%다.

이날 세미나에서 안보 관련 논의가 뜨거워지자 안 후보가 직접 진화에 나서기도 했다.

안 후보는 "아무래도 토론회 주제가 대북정책으로 규정되는 것 같다"고 농담을 던지면서 "튼튼한 안보는 기본 중의 기본이지만 튼튼한 안보를 바탕으로 교육을 개혁하고 과학기술에 투자하고 경제를 발전시켜 일자리를 만드는 데 가장 관심이 있다"고 강조했다.



ehkim@fnnews.com 김은희 기자, 김유아 수습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