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속보 뉴스검색
속보
전체기사
증권속보
시황속보
이벤트속보
속보
홍준표, 文 겨냥 "국군통수권자 될 자격 있나…강단과 결기 있어야"
2017/04/21  19:30:52  아시아경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사진=한국당 홈페이지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경주=문채석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는 21일 "대통령은 5000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책임지는 사람인데 강단과 결기 없는 사람이 어떻게 대한민국 대통령이 되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후보는 이날 경북 경주역에서 거점유세를 진행하고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겨냥해 "북한을 주적이라도 말하지 못하는 사람이 과연 국군통수권자가 될 자격이 있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640만달러 뇌물 수수 의혹을 언급하며 "받은 일이 없다면 왜 노 전 대통령이 죽었겠나. 받은 일이 있으니까 그걸 피하려고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문 후보는 절대 대통령이 될 수 없다. 국민 앞에서 거짓말을 벌써 몇 번이나 했다"며 "옛날 미국에서 워터게이트 때문에 닉슨 대통령이 파면됐다. 어떤 이유로도 국민 앞에 거짓말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홍 후보는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와 박지원 대표의 대북관에 비판의 화살을 돌려 "박 대표가 오늘 참 재밌는 말을 했다. 안철수가 대통령이 되면 초대 평양대사로 가서 대북정책을 하겠다고 했다"며 "안철수가 대통령되면 대북정책에 관한 한 누가 대통령이냐, 박지원이다. 3번 후보 뒤에는 박지원이 있다"라고 꼬집었다.

그는 "이 나라를 가장 어렵게 하고 힘들게 하는 3대 세력들이 있다. 첫째는 종북세력, 두 번째가 강성귀족노조, 세 번째가 전교조"며 "강성귀족노조는 대한민국 젊은이들의 일자리를 빼앗는 가장 핵심적인 원흉"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끝으로 홍 후보는 "우리 영남이 뭉치기 시작했고 강원, 충청도가 뭉치기 시작했다. 나라가 좌파로 넘어가면 안 된다"면서 "5월9일에 대한민국에 강력한 홍준표 정권을 세울 수 있도록 여러분들이 도와주시기 바란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문채석 수습기자 chaes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