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속보 뉴스검색
속보
전체기사
증권속보
시황속보
이벤트속보
속보
프로농구 외국선수 트라이아웃 604명 신청…경력자 52명
2017/05/19  22:03:52  아시아경제

키퍼 사익스 [사진= KBL 제공]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한국프로농구연맹(KBL)이 지난 16일 마감한 외국선수 트라이아웃 신청 접수에서 총 604명의 선수가 지원한 것으로 확인됐다.

KBL은 이 중 KBL 경력 선수는 52명이라며 19일 2017 KBL 외국선수 트라이아웃 지원 결과를 공개했다.

2016~2017시즌 안양 KGC 인삼공사의 플레이오프 우승을 이끈 데이비드 사이먼과 키퍼 사익스를 비롯해 리카르도 라틀리프, 에런 헤인즈, 제임스 켈리 등 지난 시즌 KBL에서 활약한 선수들과 리카르도 포웰, 타일러 윌커슨 등 국내 농구 팬들에게 익숙한 선수들이 대거 지원서를 제출했다.

NBA 출신 선수도 41명이 지원서를 제출해 눈길을 끌었다. NBA에서 여덟 시즌 동안 평균 9.1득점을 올리며 주전으로 활약한 조시 칠드레스와 블록슛이 뛰어나 2009년 NBA 드래프트 전체 2순위 지명을 받은 하심 타빗이 눈에 띈다. NBA에서 아홉 시즌 동안 563경기에 출전한 대미언 윌킨스는 지원서를 냈다. 그는 열세 시즌 동안 NBA에서 활약한 제럴드 윌킨스의 아들이며, 마이클 조던의 라이벌이었던 도미닉 윌킨스의 조카다.

이번 외국선수 트라이아웃 접수자 중 장신 선수는 309명, 193㎝ 이하 단신 선수는 295명으로 집계됐다. 서류상 최장신 선수는 마마두 은자이다. 그의 신장은 229㎝다. 최단신 선수는 173㎝의 조나단 로이드와 저스틴 로빈슨이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