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속보 뉴스검색
속보
전체기사
증권속보
시황속보
이벤트속보
속보
[사설] 文대통령-5당 원내대표, 개헌과 협치 의견접근 환영한다
2017/05/20  00:02:30  매일경제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여야 5당 원내대표와 만나 각 당의 공통 대선 공약을 우선적으로 추진하자고 의견을 모았다. 문 대통령 취임 열흘 만에 이뤄진 이번 회동은 역대 정부 출범 후 가장 빠르게 성사된 여야 지도부 만남이다. 상견례라는 점에서 의제에 관한 사전 조율 없이 만났는데도 상호 신뢰를 다지는 많은 성과가 있었다고 본다.

우선 문 대통령은 내년 6월 개헌하겠다는 대선 공약을 재확인했다.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도 구성하자고 제안했고 5당 원내대표들도 여기에 동의했다. 여소야대(與小野大) 국회 아래서 협치가 불가피한 현실과는 별개로 우리 정치권이 약속을 지키고 서로 소통·협의하면서 신뢰를 쌓아가는 방안들이라는 점에서 환영할 만한 내용들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임기 중 야당 지도부와 고작 6차례 회동했다. 법률안 처리가 지연될 때마다 "도대체 누구를 위한 국회냐"며 국무회의에서도 국회와 야당을 성토했는데 참으로 답답한 모습이었다. 문 대통령은 10일 당선인으로 확정되자마자 국회와 야당을 방문해 소통 행보를 보였고 전병헌 정무수석도 임명되자마자 사흘 연속 국회를 찾아 이번 회동을 만들어냈는데, 바람직한 행보다.

그러나 아직은 첫걸음을 떼었을 뿐 갈 길이 멀다. 국회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비롯해 일자리 추가경정예산과 사드(THAAD) 배치 등 현안들이 산적해 있다. 서비스산업발전법, 규제프리존법 등도 다시 거론되기만 했는데 구체적인 협의 과정에서 여야가 언제든 충돌할 수 있는 사안들이다. 그럼에도 기필코 '일하는 국회'를 만들어야 하는 것이 정치권의 소명이다.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지도부가 정례적으로 회동할 뿐 아니라 수시로 비공식 회동을 병행하는 것도 협치를 위해 바람직한 방안이 될 것이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