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속보 뉴스검색
속보
전체기사
증권속보
시황속보
이벤트속보
속보
특급호텔 '수영장 파티' 여름밤 달군다
2017/06/19  19:26:52  파이낸셜뉴스
수영장 서비스 차별화 경쟁
켄싱턴제주.히든클리프.. 요가.공연 등 풀파티 열어 비즈니스호텔도 경쟁 가세
단체모임 대관 서비스 인기


켄싱턴 제주 호텔의 스카이피니티 풀에서는 화려한 조명 아래 수영을 즐기며 DJ의 음악과 함께 할 수 있는 스파티가 열린다.
여름시즌 호텔 선택 기준 1순위는 단연 수영장이다. 최근에는 수영장에서 파티까지 즐길 수 있도록 '수영장 파티' 콘셉트의 다양한 행사까지 선보이며 휴가철 고객들을 유혹하고 있다.

19일 호텔업계에 따르면 더워진 날씨로 수영장을 찾는 이들이 늘면서 차별화된 수영장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호텔들의 경쟁이 치열하다. 특히 제주도에 위치한 호텔들은 일년 내내 관광객들이 즐겨 찾는 휴양지인만큼 이 파티를 4계절 내내 선보이며 호텔만의 '시그니처 상품'으로 자리잡게 할 방침이다. 특급호텔 관계자는 "여름이 점점 길어지면서 '수영장'은 호텔 선택에 있어 가장 중요한 선택 기준이 되고 있다"며 "수영장에서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업계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제주지역 호텔 '수영장 파티'로 차별화

켄싱턴 제주 호텔은 루프탑에 위치한 '스카이피니티' 풀에서 즐길 수 있는 신개념 파티인 '스파티'를 론칭했다. 당초 스파클링 와인을 무제한으로 제공하는 형식의 버블파티를 진행해 오가 올 여름에는 더욱 업그레이드된 형태의 '스파티'를 선보이게 된 것. 스파티(sparty)는 스파+파티(spa+party) 의미를 담고 있는데 별빛이 쏟아지는 루프탑 수영장에서 수영을 즐기며 대형 LED 볼과 레이저 조명 등 화려한 파티 플레이스로 탈바꿈된 루프탑에서 DJ의 음악을 감상할 수 있다. 또 DJ와 이탈리안 팝페라 듀오와의 팬텀 오브 오페라 컬래버레이션 공연도 즐길 수 있다.

히든클리프 호텔&네이처의 풀파티 또한 20~30대를 중심으로 입소문이 나며 호텔을 대표하는 상품으로 자리잡았다. 밤 8시부터 10시까지 인피니티 풀에서 펼쳐지는 DJ 풀파티는 무료로 참여가 가능하다. 대개 수영장 파티가 성인 중심이지만 히든클리프의 풀파티는 아이들도 함께 할 수 있어 가족 고객들의 만족도가 높다.

히든클리프는 수영장인 인피니티 풀의 인기가 높다는 점에 착안해 '인피니티 아쿠아 요가'도 18일부터 시작했다. 기존의 요가 프로그램에서 한 단계 나아가 새로운 형태의 아쿠아 플로팅 요가를 선보이게 될 히든 클리프의 '안피니티 아쿠아 요가'는 최근 급부상하고 있는 SUP 피트니스 트렌드에 맞춰 세계 공인 기관이 인증한 아쿠아 플롯 매트 등 다양한 제품을 생산하는 '원풍'과 함께 기획 한 새로운 형태의 요가 프로그램이다.

■비즈니스 호텔도 수영장 경쟁 가세

좀 더 오붓한 수영장 파티를 원한다면 야외수영장을 대관해 풀사이드 파티를 즐길 수도 있다.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 호텔은 오는 7월 14일까지 야외수영장을 대관해 가족, 친구, 회사동료 등과 함께 독립된 공간에서 풀사이드 파티를 즐길 수 있는 '프라이빗 풀사이드 파티'를 선보였다. 프라이빗 풀사이드 파티 이용 시 양갈비구이, 스테이크, 왕새우구이, 바비큐 치킨, 훈제 연어롤, 모둠 초밥 등 다양한 종류의 메뉴가 뷔페로 제공된다.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 호텔의 야외수영장은 고대 그리스 신전을 연상케 하는 화이트 기둥, 지중해 풍의 원목 테이블과 시원한 야자수 나무가 조성돼 있어 유럽의 고풍스러운 지중해 호텔에 온 듯한 느낌을 만끽할 수 있다. 프라이빗 풀사이드 파티는 매일 저녁 단체 40인 이상 사전 예약 시 이용 가능하다.

부산의 신라스테이 해운대는 비즈니스급 호텔인데도 지난 1일 호텔 꼭대기층에 수영장을 선보였다. '루프탑 바'로 불리는 이 공간은 18층에 자리잡아 탁트인 해운대 바다를 조망할 수 있다. 다양한 종류의 스낵과 생맥주 등을 즐길 수 있다. 또 0.8M 수심의 가벼운 물놀이가 가능한 미니풀, 여독을 해소해 줄 미니 자쿠지와 사우나도 갖췄다. 선베드, 라탄쇼파, 파라솔 등도 갖추고 있어 일광욕 뿐만 아니라 편안한 휴식이 가능하다.

padet80@fnnews.com 박신영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