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뉴스홈
청와대 "트럼프·시진핑 통화, 한반도 위기 해소 계기 되길"
2017/08/12  17:30:44  뉴스핌

[뉴스핌=정경환 기자] 청와대가 미국과 중국 정상 간 통화와 관련, 한반도 긴장 완화에 대한 기대를 표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12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오늘 양국 정상의 통화가 최고조의 긴장상태를 해소하고, 문제해결의 새로운 국면으로 이행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사진=블룸버그통신>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은 이날 전화통화를 하고, 북한 문제를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중국 관영 CCTV에 따르면, 시 주석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중국과 미국이 한반도 비핵화 실현과 한반도 평화 안정을 실현하는 데 공동 이익이 있다"며 "유관 측이 자제를 유지해야 하고, 한반도 정세 긴장을 고조시키는 언행을 피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반도 핵 문제를 해결하는 근본적인 수단은 대화와 담판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백악관 또한,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 간 통화가 끝난 직후 발표한 성명에서 "북한이 도발적이고,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는 데 (양 정상이) 동의했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미국과 중국이 북한의 핵과 미사일의 고도화와 계속된 도발로 인한 긴장과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는 것을 평가한다"면서 "양국 간의 대화 내용에 대해 우리정부도 향후 긴밀한 협의 과정을 거쳐 나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뉴스핌 Newspim] 정경환 기자 (hoan@newspim.com)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