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뉴스홈
文대통령, 주2회 수보회의 1회로 축소...내각 중심 국정운영 신호탄?
2017/09/13  19:23:31  파이낸셜뉴스
"내각 얘기 더 듣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취임 직후부터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 두 차례씩 청와대 참모들을 대상으로 한 대통령 주재 수석비서관·보좌관회의(수보회의)가 주 1회로 줄어든다. 한 달에 8번에서 4번으로 축소되는 것. 대신 각 부처와 대통령 직속 위원회 등과 회의를 수시로 갖는다는 구상이다. 그간 청와대 참모진과 비교해 현저히 문 대통령과 대면 기회가 적었던 각 부처 장.차관 등 내각의 발언권이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13일 청와대에 문 대통령은 앞으로 매주 월요일 수보회의만 주재하고, 목요일 회의는 임종석 비서실장 주재로 진행하라고 지시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인수위없이 출범해 지난 4개월간 쉴 틈 없이 달려왔다"면서 "이제는 내각도 부처 주도의 상시점검체계로 안정돼가고 있어 청와대 수보회의 축소는 자연스런 과정"이라고 말했다. 내각의 체계가 잡혀가는 만큼 정부 정책을 내각 중심으로 추진하겠다는 것이다.

실제 최근 현안점검회의에서는 "대통령과 토론을 하고 싶다"는 각 부처와 위원회 등 내각의 요구를 수용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청와대는 다양한 형태로 부처·위원회와의 토론을 개최할 계획이다.

청와대에선 이번 결정에 대해 "정책과 의제 중심으로 가겠다는 의미"라고도 덧붙였다. 이와 함께 효과적으로 대통령의 메시지를 관리하기 위한 조치라는 분석도 있다. 국민소통이란 긍정적인 면은 있으나 대통령발(發) 메시지가 많아 내부적으로 피로감이 상당했던 것도 사실이다. 또 부처는 물론 민간의 자율성을 저하시킬 수 있다는 지적도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청와대 내부회의는 줄이는 방향으로 가되 각 부처, 위원회는 물론 국회, 사회 각계와의 소통을 강화해 다양한 국민의 목소리를 폭넓게 듣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임 박근혜 정부에선 대통령 주재 수석비서관회의를 대략 한 달에 2번 열었다.

ehkim@fnnews.com 김은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