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뉴스홈
UAE 특사 논란 봉합 수순…靑·한국당 "국익차원서 판단"
2018/01/12  20:47:03  파이낸셜뉴스
임종석 비서실장 국회 찾아 김성태 원내대표와 면담
한국당, 국조카드 접을 듯


청와대와 원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이 아랍에미리트(UAE) 특사 파견 의혹과 관련해 "국익 차원에서 판단하기로 했다"며 봉합모드에 돌입했다.

양측은 외교 문제에 있어선 협력하겠다는 의견을 모음으로써 한국당은 그동안 추진해온 UAE 의혹 국정조사 카드를 접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와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은 12일 오후 국회에서 UAE 특사 의혹을 비롯한 현안을 주제로 한시간 이상 면담을 나눈뒤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한국당으로선 탈원전과 정부 정책의 연속성을 얻어냈고, 청와대 입장에선 외교문제에 있어 제1야당의 협조를 구했다는 분석이다.

김 원내대표는 면담 직후 기자들과 만나 "향후 한국당은 UAE 의혹에 대해선 국가적 신뢰와 국익 차원에서 판단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임종석 실장은 "앞으로 좀더 안전하고 효율적인 원전정책으로 해외 원전수주를 위해서 정부와 국회가 함께 협력해가자고 뜻을 모았다"며 "국가간 신뢰와 외교적 국익에 관해선 정부간의 연속성이 한다는 점도 함께 마음을 모았다"고 말했다. 임 실장은 "국익과 관련한 중요한 문제일수록 야당에 더 잘 설명을 하고 국정운영 관련해서 협력을 구하겠다는 약속을 드렸다"고 부연했다.

이날 회동으로 한국당의 국정조사나 운영위 출석을 요구가 없어지는 것인가에 대해선 김 원내대표는 "그렇다"며 "UAE 특사 의혹에 관해선 국가적 신뢰와 국익 차원에서 판단하기로 했다"고 답했다.

임 실장도 "앞으로 저희가 중요한 문제일수록 모든 문제를 국회에 특히 제1야당에 더 잘 설명드리도록 협력을 구하겠다는 점을 말씀드렸다"며 "원래도 대표님과 잘 아는 사이였는데 오늘 한층 더 친해졌다"고 말해 한국당의 국정조사가 없을 것임을 시사했다.

임 실장은 추후 국민의당과 바른정당과도 UAE 의혹에 대해 의논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이날 김 원내대표와 임 실장은 UAE 의혹 외에도 개헌 등 다른 현안에 대해 논의했는지에 대해선 답하지 않았다.

김학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