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속보 뉴스검색
속보
전체기사
증권속보
시황속보
이벤트속보
속보
[경마이야기]2018년 '황금 개띠해' 빛낼 개띠 기수는 누구?
2018/01/13  08:01:00  이데일리
2016년 6월5일 SBS배 한일전(GⅢ) 페르디도포머로이와 김용근 기수 우승 장면. 마사회 제공
[이데일리 이진철 기자] 2018년은 무술년 ‘황금개의 해’다. 경마에도 수많은 개띠 스포츠 선수가 있다. 그중에서도 2인자에서 1인자로의 화려한 도약을 준비하는 ‘김용근’, ‘조성곤’ 2명의 스타기수의 활약이 관심을 모은다.◇ ‘주로 위의 여우’ 김용근, 서울 기수 1위로 등극하나1982년생 개띠에는 과감하고 용기 있는 경주스타일로 ‘주로 위의 여우’라 불리며, 팬들의 사랑을 받아오고 있는 김용근(35, 2005년 데뷔) 기수가 있다. 올해로 데뷔 14년차인 그는 2014년부터 연평균 90승 이상(2014년 91승, 2015년 98승, 2016년 84승, 2017년 97승)을 꾸준히 달성하며 ’경마계의 스타‘로 떠올랐다.

특히 2016년은 ’김용근의 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9개의 굵직한 대상경주를 휩쓸었다. 이는 1년간 시행되는 대상경주 수의 약 21%에 달하는 수치다. 2017년에는 활동무대를 서울로 옮기며, 본격적으로 서울기수로 활동을 시작했다.

2017년 1월 7일 렛츠런파크 서울기수로 데뷔한 김용근 기수 첫승 달성 당시 모습. 마사회 제공
새로운 도전에 대한 주변의 우려와 달리, 김 기수는 2017년 총 97승을 거두며, 렛츠런파크 서울 기수 성적 2위를 달성했다. 이는 2017년 1위 기수인 페로비치와 비교했을 때, 단 9승밖에 차이나지 않는다.

부산과 서울을 모두 제패한 김용근 기수가 2018년 개띠 해를 맞아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특히 세르비아 국적의 페로비치 기수를 뛰어넘어 1인자로서, 한국기수의 자존심을 세워줄 수 있을지 기대가 높다.

◇ ‘돌아온 황제’ 조성곤, 고향에서 1인자로 자리 굳힐까렛츠런파크 부산경남에는 김용근 기수와 동갑인 대표 개띠 스포츠스타 조성곤(35, 2005년 데뷔) 기수가 있다. 조성곤 기수는 마지막 직선주로에서 보여주는 폭발적인 스피드와 차분한 말몰이가 한국 경마상 최고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2015년 부경경마 최초로 100승을 달성하고, 그해 국내 최고경주인 ‘그랑프리배’ 우승을 거머쥐며 한국경마의 미래로 등장했다. 이러한 역량을 입증하듯 조기수는 지난 2009년부터 2013년까지 5년 연속 부산경남의 ‘최우수기수’로 선발됐다.

2016년 6월5일 뚝섬배(GⅡ) 빛의정상과 조성곤 기수 우승 장면. 마사회 제공
지난 2016년에는 서울로 잠시 활동무대를 옮겨 기수로서 새로운 경력을 쌓기도 했다. 2017년에는 다시 고향으로 돌아와 총 84승을 달성하며 황제다운 면모를 보였다. 그러나 96승을 기록한 조인권 기수와 12승차로 아쉽게도 최우수 기수로 선발되지 못하며, 렛츠런파크 부산경남 기수 2위를 기록했다.

홈그라운드로 복귀한 조 기수의 기세가 좋은 만큼 올해는 경마팬의 기대가 높다. 부산 대표 기수에 이어 서울 대표 기수로 우뚝 솟을 김용근 기수의 힘찬 질주가 주목된다.

2016년 9월4일 서울9경주 조성곤 기수 700승 달성 장면. 마사회 제공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