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재테크 뉴스검색
재테크
전체기사
주요뉴스
금융상품
요즘뜨는 금융상품
내집마련대출
재테크
투자정보
재테크 칼럼
보험
신용카드
창업
재테크
주택유형별 양극화 시작..돈 몰리는 아파트 연립·다가구는 찬밥
2018/01/31  16:23:26  뉴스핌

[뉴스핌=이동훈 기자] 한동안 주춤했던 서울 아파트 거래량이 다시 살아나고 있다.

강남 재건축 단지가 개발 호재로 한달새 1억~2억원 오르자 투자심리가 서울 모든 지역으로 퍼졌다. 반면 상대적으로 투자가치가 낮다는 평을 받는 연립과 다가구는 소외당하는 분위기다.

정부의 잇단 규제 강화로 '똘똘한 한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나타나는 양극화 현상의 하나라는 게 전문가들의 해석이다. 

31일 부동산업계 및 서울시 정보광장에 따르면 이달(이하 1~30일) 서울 아파트 거래는 9075건으로 작년 12월(8371건)과 비교해 8.3% 증가했다. 이달 남은 거래 일수를 고려할 때 10%대 증가율이 가능할 전망이다.

이달 거래 건수는 작년 8월 이후 최고치다. 월 거래량 1만건 이상을 유지하던 서울시 아파트는 9월 8241건으로 1만건 벽이 깨졌다. 이후 10월은 앞서 정부가 발표한 ‘8.2 부동산 안정화 대책’의 영향으로 3787건을 급감했다. 11월 6434건을 회복세를 보였고 12월 8000건 이달에는 한달 거래량이 9000건을 웃돌았다. 이달 거래건수는 전년동기(4480건)과 비교하면 2배 넘게 늘어난 수치다.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구)가 아파트 거래량을 견인하고 있다. 작년 12월과 비교해 강남구만 736에서 685건으로 소폭 줄었고 나머지 지역은 증가세를 나타냈다. 서초구는 438건에서 498건으로 송파구는 681건에서 778건으로 강동구는 441건에서 476건으로 각각 늘었다.

강남 주요 재건축 단지의 매맷값이 연일 고공행진을 나서자 잠시 주춤했던 유동자금이 다시 아파트 시장에 몰려들고 있다. 재건축을 앞두고 매도호가 오름폭이 커진 데다 사업단계가 막바지에 들어서자 추가적인 매맷값 상승이 기대되기 때문이다.

반포구 서초동 ‘대림 아크로리버파크’를 포함한 주요 재건축 단지는 헌집을 헐고 새 아파트가 들어서자 입주한지 2년새 매맷값이 분양가대비 3억~5억원 정도 올랐다. 이렇다 보니 그동안 재건축 추진 단지의 매맷값이 많이 올랐지만 앞으로 더 오를 것으로 예상하는 투자자가 많다. 강남구 개포동 일대 주공아파트 재건축도 내년부터 입주를 앞두고 매맷값 상승세가 가파르다.

반면 아파트와는 달리 연립·다가구 주택 거래량은 잠잠하다. 이달 서울지역 다세대·연립주택은 3277건이 거래돼 작년 12월(3728건)과 비교해 12.0% 줄었다. 전년동기(3112건)와 비슷한 수준이다. 단독·다가구 주택도 이달 1251건이 거래돼 작년 12월(1298건) 대비 3.6% 줄었다.

연립·다가구는 재개발 지역에 포함된 주택을 제외하곤 아파트보다 개발 기대감이 떨어진다. 게다가 아파트 시장이 호황을 보이자 연립·다가구 주택을 매입하려던 실수요자들도 아파트로 눈을 돌리고 있다.

서울지역 아파트 거래량은 당분간 강세를 이어갈 것이란 관측이 많다. 올해 초과이익환수제 적용으로 최근 재건축 시장이 다소 소강 국면에 접어들었지만 매수 대기자보다 팔겠다는 매물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상태다. 매도호가를 조금 낮추면 거래가 어렵지 않게 이뤄지는 매도자 우위 시장이 아직 유지되고 있다. 교통과 입지가 좋아 주택 수요층이 탄탄한 마포·영등포·용산과 같은 지역으로 풍선효과도 나타날 공산이 크다.

리얼인베스트먼트 최준서 사장은 “아파트 매맷값 상승이 이어지자 투자자뿐 아니라 실수요자들도 주택 매입에 뛰어드는 분위기”라며 “상대적으로 주거환경이 떨어지고 개발 호재가 덜한 연립·다가구보단 강남 재건축, 역세권 아파트로 쏠림 현상이 두드러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이동훈 기자 (leedh@newspim.com)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