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뉴스홈
청와대 "화재안전특별TF, 4월 다중이용밀집시설 정밀 대점검"
2018/02/13  18:53:27  뉴스핌

[뉴스핌=정경환 기자] 청와대가 오는 4월부터 새로운 틀에 의한 다중이용밀집시설 정밀 대점검을 실시한다.

청와대 화재안전대책특별태스크포스(TF)는 13일 킥 오프(Kick Off) 겸 첫 전체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화재안전대책특별TF는 제천·밀양 화재 참사를 계기로 '화재안전에 대한 근본적 개혁방안을 마련하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로 구성됐다. 이어 지난 6일 첫 회의를 열고 구성과 운영 계획을 마련했다.

TF 단장을 맡은 장하성 정책실장은 이날 전체회의에서 "이번 TF는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장기 TF가 될 것"이라며 "현황부터 근본적으로 철저하게 진단해 관련 법·제도를 바꾸고 예산을 반영하며 그 시행과정까지 철저하게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대책 추진을 통해 '건축물 내장재, 소방시설·장비 등 관련 기술과 산업이 혁신동력 산업화되도록 해야 한다"면서 "10년, 20년 뒤에 화재 안전이 이번 TF 활동을 계기로 확실하게 달라졌다는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특별한 사명감을 가져 달라"고 당부했다.

지난해 12월 21일 충북 제천시의 한 스포츠센터 건물에서 불이 나 소방대원들이 진화하고 있다. <사진=제천소방서>

이날 전체회의에는 소방청장을 비롯해 기획재정부·행정안전부·국토교통부 등 9개 부처 차관, 안전보건공단 이사장 등 4개 공공기관장, 최근 대형화재를 겪은 경남도와 제천시 등 4개 자치단체 관계자 그리고 청와대 내 관련 비서관 등 29명이 위원으로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이 자리에서 화재안전TF의 운영 방향과 범정부 차원에서 추진될 화재안전대점검, 개혁과제 추진 전략을 주로 논의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새로운 틀에 의한 철저한 화재안전대점검 실시와 그 결과 공개, 화재안전제도의 근본적 개혁, 대응시스템 개혁, 국민안전 교육과 의식 개혁 방안에 대한 토의가 있었다"며 "특히, 화재에 취약한 기존 건축물 대책 마련, 소방차 진입이 어려운 위험시설물 해결, 위험요소 신고에 국민참여를 확대하는 방안 등도 제기됐다"고 전했다.

화재안전대책특별TF는 앞으로 분과중심으로 운영하면서, 초기 2~3개월간 집중 운영을 통해 개혁의 조기 가시화를 추진하면서 문 대통령에게도 수시로 진행상황을 보고하기로 했다. 화재안전대책특별TF는 기획총괄, 대점검, 제도개혁, 화재대응시스템, 국민참여 등 5개 분과로 이뤄져 있다.

 


[뉴스핌 Newspim] 정경환 기자 (hoan@newspim.com)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