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부동산 뉴스검색
부동산
전체기사
주요뉴스
부동산시황
분양
재건축/재개발
정부정책
투자정보
지역별뉴스
부동산
[르포]소환 앞둔 MB 사저, 경찰 삼엄한 경계에 긴장감 고조
2018/03/13  15:31:44  파이낸셜뉴스
13일 서울 논현동 이명박 전 대통령 사저 앞/사진=유선준 기자
"사건이 빨리 해결됐으면 좋겠어요"
전직 대통령으로는 네번째인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을 하루 앞둔 13일 서울 논현동 이 전 대통령 사저 주변은 팽팽한 긴장감이 돌았다. 다른 저택 일대는 조용했으나 이 전 대통령 사저 앞은 경찰과 취재진이 진을 진 채 일부 실랑이도 벌어졌다.

이날 경찰 10여명은 높은 담벼락으로 둘러싸인 사저 주위에 배치돼 삼엄한 경계를 섰으며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경찰인력이 탑승한 경찰버스·경찰차 등도 대기했다.

■포토라인 설치 두고 실랑이도
주민 김모씨(75)는 "경찰과 취재진이 있어 사저 주변이 시끄럽다"며 "이 전 대통령 사건이 빨리 해결돼 긴장이 풀렸으면 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주민 전모씨(66·여)도 "사저 주변에 살면서 특별히 피해를 입은 일은 없지만 사저 주변을 지나가기만 하면 이상하게 긴장이 된다"고 전했다.

사저 정문 앞에서 6~7m 떨어진 곳에 설치된 포토라인을 다른 곳으로 이동시키려는 경찰과 저지하려는 취재진 간의 기싸움도 벌어졌다.

경찰은 사저 내부에서 차가 나갈 때 내부가 촬영되면 사생활 침해가 우려된다며 취재진의 이동을 요구했다. 경찰 관계자는 "사저 정문 앞에 계속 포토라인을 설치할 경우 경찰 인력을 동원해 정문 앞이 보이지 않도록 포토라인을 막아설 수 있다"고 각을 세웠다. 촬영기자 20여명은 타사 기자들과 협의를 한 뒤 결정하겠다고 반박했다.

행인들은 경찰과 취재진의 대치가 부담스러웠는지 사저를 피해 다른 길로 돌아갔다.

경찰은 취재진 조차 사저 근처에 다가서면 제지를 가했다. 사저 내부는 담벼락으로 인해 보이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사저 침입이나 테러를 막기 위해 경찰들이 배치된 것"이라며 "보안상 경찰 배치 상황 등은 알려줄 수 없다"고 말했다.

사저 주변은 태극기 집회 등 대규모 집회가 열리지는 않았지만 160여일 동안 1인 시위에 나선 민중민주당 관계자들이 있었다. 민중민주당의 한 관계자는 "국민의 세금을 개인용도로 사용한 이 전 대통령을 구속해야 한다"며 "이 전 대통령 재산을 환수해 국민을 위해 써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 전 대통령 조사 장소인 서울중앙지검도 긴장감이 돌고 있다.

■중앙지검 철통 경계
중앙지검은 이 전 대통령의 출석 이전까지 대검찰청 맞은편인 서쪽 출입로를 전면 폐쇄하고 통행을 막을 예정이다. 서울중앙지법 방향으로 난 동쪽 출입로는 쪽문만 열어놓고 검찰 직원들과 사전에 등록된 취재진 수백명만 출입이 허용된다.

취재진은 출입구에서 신분증을 제시한 뒤 몸수색, 개인 소지품 검사 등을 통과해야 청사 내로 들어갈 수 있다. 중앙지검 청사 주변은 경찰 차량으로 '장막'을 치고 진입하는 도로 일부에도 경찰 버스가 대기할 예정이다.

소환 당일 경찰 2000여명이 지하철역과 청사 주위 곳곳에 배치돼 삼엄한 경비를 펼 것으로 보인다.

rsunjun@fnnews.com 유선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