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뉴스홈
금감원장 선임 작업 '속도'
2018/03/13  17:28:47  파이낸셜뉴스
靑 '금융개혁' 의지 강해 민간 출신 우선 고려할듯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의 사의 표명이 이어진 가운데 금감원장 후임 절차에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당초에는 6월 지방선거 이후로 미뤄질 수 있다는 전망 나왔지만 청와대 측에서 서둘러 선임작업에 착수할 것이라는 얘기가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금감원장 후임에는 민간 출신인 최 전 원장이 불명예 사퇴한 만큼 관료 출신이 유력하다는 관측이 있었으나 청와대가 금융개혁 과제 완수 등을 위해 여전히 민간 출신을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최 원장은 지난 12일 사퇴 발표에 앞서 금감원 내부에 "청와대 측에서 신임 금감원장 선임작업을 서둘러 진행할 것"이라고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최 원장이 이날 직접 청와대를 방문해 해명하는 자리에서 청와대측에서 이러한 내용을 밝혔다는 것. 또 청와대 측에서는 여전히 관료보다 비관료를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료를 후임 금감원장으로 선임할 경우 금융권 개혁작업이 수포로 돌아갈 우려가 있다는 것이다.

다만 일부 고위층 관료들은 청와대에 "관료가 되야 한다"는 의견을 계속 내고 있어 금감원장 선임절차가 늦어질 수는 있다. 금융권 관계자는 "당분간 유 수석부원장이 대행을 맡겠지만 금감원장 선임을 놓고 이견차이가 크고 청와대도 내부 개편이 논의되고 있어 추이를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maru13@fnnews.com 김현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