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재테크 뉴스검색
재테크
전체기사
주요뉴스
금융상품
요즘뜨는 금융상품
내집마련대출
재테크
투자정보
재테크 칼럼
보험
신용카드
창업
재테크
늘어나는 1·2인 가구… 몸값 치솟는 소형 주택
2018/04/15  12:00:51  아시아경제

부평 한라비발디 조감도 /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전용면적 59㎡ 미만 크기의 소형 아파트 인기가 이어지고 있다. 매년 되풀이되는 전세난과 대출 규제에 자금 사정이 넉넉하지 않은 수요자들의 수요가 늘고 있어서다.

소형 주택은 아파트 기준 59㎡ 미만으로 방 1~2개와 욕실 1개로 이뤄져 혼자 살기에 적합하고 임대 수요도 풍부하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6년 기준 전국 1인 가구는 539만7615가구로 전체 가구(1936만7696가구)의 27.8%를 차지한다. 1인 가구 수는 2010년(414만 가구)과 비교하면 6년새 30% 가량 급증했다.

공급량은 희소하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에서 59㎡ 미만 아파트는 총 1만1262가구가 공급돼 전체 공급량의 4.3%에 불과했다. 반면 소형 수요는 빠르게 늘고 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해 40㎡ 이하 아파트 거래량은 7만3832건으로 2012년(5만7226가구) 보다 29.0% 늘었다.

소형 타입일수록 가격 상승폭이 큰 것도 인기 이유다. 최근 3년(2014~2017년)간 60㎡ 이하는 21.6% 올라 60~85㎡ 17.7%, 85㎡초과 14.8%를 웃돌았다. 시장 전문가는 "최근 서울에 나온 아파트에서는 39㎡, 42㎡ 등 소형 주택은 모두 조합원이 가져갈 정도로 소형 주택에 대한 선호도가 높다"며 "건설사들도 실용적인 실내공간을 앞세운 소형 아파트 공급을 늘린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2분기 이후 소형 주택 공급을 계획한 건설사도 늘고 있다. 계룡건설은 지난 13일 '김해율하 리슈빌 더 스테이'의 견본주택을 열고 본격 분양에 나섰다. 경남 김해시 율하2지구에 공급되며 55·59㎡ 총 974가구로 나온다. 단지 바로 옆으로 공원이 위치해 주거 여건이 쾌적하다.

부산에서는 대우건설이 5월 '화명 센트럴 푸르지오' 886가구를 짓고 39~84㎡ 642가구를 일반에 내놓는다. 부산지하철 2호선 화명역이 인접하며 화잠초, 화신중 등이 가깝다.

수도권에서는 현대건설이 서울 서대문구에 '힐스테이트 신촌' 1226가구를 분양할 예정이다. 37~119㎡ 345가구가 계획됐다. 경의중앙선 신촌역, 지하철 2호선 이대역, 아현역 등이 가깝다. 한양은 경기도 성남시 금광3구역 재건축으로 40~74㎡ 아파트를 내놓는다. 총 711가구 중 245가구를 일반 공급한다.

이외 소형 주거형 오피스텔도 공급된다. 인천시 부평구 부평동에는 4월 '부평 한라비발디' 오피스텔을 분양한다. 총 1012실 규모로 아파트를 대체할 수 있는 원룸에서 투룸 타입의 22~73㎡로 구성된다. 인천지하철 1호선 부평시장역 역세권으로 1호선 부평역, 7호선 부평구청역이 1개 정거장 거리다. 서울 강남, 종로 등도 1시간 거리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