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사회 뉴스검색
정치사회
전체기사
주요뉴스
정치
국회/행정
국방/통일
외교
사회
사건사고
판결판례
포토뉴스
인물동정
국제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아태
유럽
중동/아프리카
정치사회
바른미래 "'김기식 참사' 조국 사퇴해야…文대통령 사과도"
2018/04/16  21:19:15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바른미래당은 16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도덕성 논란으로 사퇴한데 대해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퇴와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다.

권성주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이번 김기식 원장 사태는 청와대가 국민보다 '내 사람 지키기'를 우선함을 보여준 것"이라며 "감독기관 원장을 감당하기에 심각한 도덕성 문제가 확인 되었음에도 결국 정권을 지키기 위해, 내 사람을 지키기 위해 국민과의 기싸움까지 마다 않은 청와대 모습이 참담하기만하다"고 밝혔다.

권 대변인은 이어 "'조국이 조국을 망치고 있다'고 할 만큼 인사를 망사(亡事)로 일관한 조국 민정수석의 즉각 사퇴는 물론 문 대통령은 이번 인사참사의 총괄자로서의 책임뿐만 아니라 권력에 취해 국민을 상대로 끝까지 기싸움을 벌였던 것에 사과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청와대 질의 내용 중 선관위 소관은 국회의원 임기 말 후원금과 보좌직원 퇴직금 뿐 임을 뻔히 아는 청와대가 선관위를 인사참사 탈출구로 활용한 것은 심각한 국정문란"이라며 "내 사람을 지키기 위해, 참여연대 문제가 청와대와 박원순 시장으로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선관위 해석에 책임을 떠넘긴 대통령의 도덕성도 비판 받아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권 대변인은 "바른미래당은 정권의 잘못된 인사와 특정세력 감싸기로 국정혼란을 초래한 청와대의 책임을 철저히 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