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속보 뉴스검색
속보
전체기사
증권속보
시황속보
이벤트속보
속보
러 외무 “미-러 관계, 냉전 때보다 지금 더 나빠”
2018/04/16  22:25:58  이데일리
[이데일리 뉴스속보팀] 냉전 시절보다 미-러 관계가 더 좋지 않다고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16일(현지시간) 주장했다. 영국 내 러시아 이중스파이 세르게이 스크리팔 암살 시도 사건과 시리아 정부군의 화학무기 사용 의혹 등과 관련해 미국과 영국 등 서방이 러시아를 비난하면서 러-서방 관계가 급격히 악화되고 있는 상황을 꼬집은 것으로 풀이된다.타스 통신에 따르면 라브로프 외무장관은 영국 B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미-러 관계가 (냉전 때보다) 더 나쁘다. 냉전 때는 연락 채널이 있었고 지금과 같은 반(反)러시아 강박증은 없었다”며 “권력자들을 포함한 서방 인사들이 현 상황의 위험성을 깨닫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그는 “전형적인 ‘냉전’ 시대에는 나름의 규칙과 준수된 품위가 있었다”며 “영국과 미국 그리고 영·미를 맹목적으로 따르는 일부 국가들이 모든 체면을 버린 채 공개된 거짓말과 노골적인 오보에 의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라브로프 장관은 지난 2일 가진 기자회견에서도 현재 러시아와 서방의 관계가 냉전 때보다 더 악화됐다고 강조한 바 있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