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재테크 뉴스검색
재테크
전체기사
주요뉴스
금융상품
요즘뜨는 금융상품
내집마련대출
재테크
투자정보
재테크 칼럼
보험
신용카드
창업
재테크
“세금폭탄 피하자”… 다주택자 임대등록 사상 최대
2018/04/18  17:12:04  파이낸셜뉴스
4월 이전 양도세 감면 혜택.. 3월에 3만5000여명 등록
지난해 동기보다 8배 증가


3월 임대주택사업자 등록이 사상 최대치인 3만5000여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3월의 8배에 달하는 수치다. 4월 이전에 임대사업자로 등록할 경우 양도세와 종합부동산세 등을 감면받을 수 있어 많은 이들이 사업자 등록을 선택했다는 분석이다.

■한 달 새 3만5천명 임대사업자 등록

국토교통부는 지난 3월 한 달 간 3만5006명이 개인 임대주택사업자로 새로 등록,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고 18일 밝혔다. 전년동월(4363명)의 8배, 올해 2월(9199명)의 3.8배다.

지역별로는 서울(1만5677명)과 경기(1만490명)가 전체의 74.8%를 차지했다. 3월 한 달 간 증가한 임대등록 주택 수는 7만9767채로, 서울(2만9961채)와 경기(2만8777채)가 73.7%였다.

3월 말 기준으로 전국에 등록된 개인 임대주택사업자는 모두 31만2000명이다. 이들이 등록한 임대주택 수는 총 110만5000채로 집계됐다. 지난해 12월 13일 임대등록활성화방안 발표 이후 약 4개월 동안 5만8169명이 등록했다. 지난해 1월~12월 12일까지 등록한 수(5만7993명)와 비슷하다.

국토부 관계자는 "취득세.재산세 등의 감면 혜택이 여전히 크다"면서 "특히 내년 임대소득 2000만원 이하 분리과세 시행을 앞두고 있어 건강보험료 경감 혜택을 고려할때 임대사업자 등록이 유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3월 31일까지 임대주택사업자로 등록했을 경우 5년 이상 임대한 주택도 양도세 중과세에서 제외된다. 이달부터는 준공공임대주택으로 등록해 8년 이상 임대한 주택에 대해서만 양도세 중과세를 제외한다.

■다주택자 임대사업자 등록 일반화?

업계에서는 임대주택사업자 등록이 4월 이전에 증가한 것은 당연하다는 반응이다. 다만, 앞으로의 추이에 대해서는 의견을 엇갈렸다.

고준석 신한은행 부동산투자자문센터장은 "다주택자들이 이제 팔지 않고 장기적으로 보유하고 가겠다는 판단을 내린 것"이라며 "양도세 감면 혜택은 놓쳤더라도 보유세 증가가 예상되기 때문에 임대사업자 등록을 하고, 안정적으로 자산을 관리하자는 분위기가 형성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양지영 R&C연구소 소장은 "다주택자에 대한 과세 때문에 팔 사람은 4월 이전에 다 팔았듯이 임대사업자등록도 할 사람은 이미 다 했다"면서 "버티고 있던 일부 다주택자들이 임대사업자 등록을 할 수는 있겠지만 수가 많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임대사업자등록을 유도하고 활성화하려면 추가 매입에 대한 메리트가 있어야 하는데 시장 불확실성은 커지고, 추가 대출도 받기 어려워 증가세가 오래 가기는 힘들 것"이라고 진단했다.

wonder@fnnews.com 정상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