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재테크 뉴스검색
재테크
전체기사
주요뉴스
금융상품
요즘뜨는 금융상품
내집마련대출
재테크
투자정보
재테크 칼럼
보험
신용카드
창업
재테크
서울 아파트 전세 전성시대..임대 10건 중 7건이 전세
2018/07/10  09:22:47  이데일리
- 상반기 기준 4년만에 전세비중 70% 웃돌아
- 갭투자자 전세 물건·입주물량 증가 등 영향

서울 아파트 전월세 거래 중 전세 거래 비중 추이(단위: %, 자료: 서울부동산정보광장)*상반기 기준
[이데일리 성문재 기자] 올해 상반기 서울 아파트 전세 거래비중이 70%를 넘었다. 상반기 거래 기준으로 2014년 이후 4년만이다.

10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올 상반기 서울 아파트 전·월세 거래량은 총 8만9587건이다. 전세 6만4186건(71.4%), 월세 2만5401건(28.4%)이다.

서울 아파트 전세 거래비중은 2014년 상반기와 하반기에 각각 74.9%, 76.7%로 높았지만 2015년 상반기(69.2%)부터 전세 비중이 70% 아래로 떨어졌다.

작년 상반기 66.2%에 그쳤던 서울 아파트 전세비중은 갭투자자들이 내놓은 전세 물건이 시장에 풀리기 시작하면서 다시 확대됐다.

특히 수도권을 중심으로 새 아파트 입주물량이 늘어나면서 전세 물건 공급이 원활해지고 전세가격이 떨어지기 시작하면서 작년 하반기 전세비중이 70.7%를 기록하며 2014년 하반기 이후 3년만에 70%를 넘었다. 올해 상반기에는 전세비중이 0.9%포인트 더 높아졌다.

지난 4월 이후 서울 집값이 보합세를 보이면서 일부 매매 대기 수요가 전세 수요로 전환된 것도 전세 거래가 늘어난 원인 중 하나다.

구별로는 은평구의 상반기 전세비중이 78.2%로 가장 높았다. 학군 수요가 많은 양천구가 78.1%로 뒤를 이었다.

새 아파트 입주물량 증가로 전세 물건이 풀린 강동구는 상반기 전월세 거래 중 전세 비중이 77.6%에 달했다. 강북구(74.4%), 광진구(73.5%), 중랑구(73.15%), 용산구(72.8%), 노원구(71.3%) 등도 70%를 웃돌았다.

상대적으로 월세 비중이 높은 강남3구(강남·서초·송파구) 역시 올해 상반기 들어 전세비중이 늘었다.

송파구는 작년 상반기 65%에 그쳤던 전세비중이 올해 상반기 71%로 높아졌다. 강남구의 전세비중은 65.4%, 서초구는 66.8%로 여전히 70%를 밑돌았지만 작년 상반기 61.3%, 57.8%와 비교하면 전세비중이 확연히 높아졌다.

서울 전세시장은 하반기에도 대체로 안정세를 보이면서 수급에 큰 문제가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다만 이사철을 앞둔데다 재건축 이주나 일부 학군 수요가 몰리는 곳은 국지적으로 월세비중이 다시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강남구 대치동의 한 중개업소 관계자는 “최근 방학을 앞두고 전세 물건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올해 말 9510가구 규모 송파 헬리오시티가 입주하면 전세 물량이 쏟아지면서 전세거래 비중이 더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