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부동산 뉴스검색
부동산
전체기사
주요뉴스
부동산시황
분양
재건축/재개발
정부정책
투자정보
지역별뉴스
부동산
[르포] “집에서 탈모·비만 예측”…바이오니아 ‘유전자검사’ 해보니
2018/09/14  18:00:35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유림 기자 = “평생 변하지 않는 유전자 정보를 알아본 후 100세 시대에 맞춰 나만의 라이프를 설계하는 대책을 세울 수 있다”

14일 분자진단 시스템 전문기업 바이오니아(종목홈)는 ‘2018 킨텍스 디지털 헬스케어 페어’에서 자체 개발한 유전자검사 ‘진투라이프(Gene2Life™)’를 소비자들에게 선보였다. 소비자가 직접 기업에 검사를 의뢰하는 유전자검사(DTC)이며, 대표적인 4차 산업으로 꼽힌다. 의료기관 방문 없이 집에서 누구나 손쉽게 유전정보를 알아볼 수 있다.

시장조사 전문기관인 크리던스 리서치에 따르면 전 세계 DTC 시장 규모는 2022년 4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2011년 애플 창업자 고 스티브잡스는 자신이 앓고 있는 췌장암의 원인을 밝히기 위해, 10만달러(1억2000만원)를 내고 유전자 검사를 받았다. 당시만해도 개인의 유전체 검사에 1억원이 들었지만, 이제는 10만원도 안 드는 시대가 열렸다.

‘2018 킨텍스 디지털 헬스케어 페어’ 바이오니아 부스 전경. [사진=김유림 기자]

바이오니아는 지난달부터 진투라이프를 통해 12개 항목, 46개의 유전자검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진투라이프 비만(체질량) △진투라이프 탈모(탈모, 모발 굵기) △진투라이프 피부(피부 탄력, 피부 노화, 색소침착, 비타민C) △진투라이프 뷰티(체질량, 피부 탄력, 피부 노화, 색소침착, 탈모, 모발 굵기, 비타민C) △진투라이프 헬스(체질량, 중성지방, 콜레스테롤, 혈당, 혈압, 카페인) △진투라이프 헬스앤뷰티(모든 항목 검사) 등 6종류 중 원하는 검사 항목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윤홍란 바이오니아 유전자검사센터장은 “당초 회사에서는 피부미용에 관심이 많고, 가족 건강을 염려하는 여성 고객 비율이 대부분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나 비만과 탈모, 혈당, 혈압 등에 대해 궁금해하는 남성 고객이 굉장히 많다. 밖으로 드러내는 부담 없이 집에서 검사를 진행할 수 있는 점이 크게 작용한 것 같다”고 전했다.

진투라이프 서비스 과정은 아주 간단하다. 우선 11번가, G마켓, 네이버 등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결제하면, 회사는 작은 키트 두 개와 개인정보동의서 서류가 들어있는 박스를 자택으로 보내준다. 소비자는 타액 수집 용기(빈 통)에 순수 타액(침)을 수집한 후, 그 안에 보존 시약을 넣는다.

바이오니아 ‘진투라이프’ 개인의뢰 유전자검사 박스. [사진=김유림 기자]

타액과 보존액을 섞어 넣은 수집 용기, 작성한 개인정보동의서 서류를 박스 안에 함께 넣은 후 택배를 통해 회사에 전달한다. 바이오니아는 택배가 유전자검사센터에 도착한 시점부터 3일 안에 결과를 소비자에게 전달한다. 검사 결과는 바이오니아 홈페이지에서 간단한 절차를 통해 스마트폰으로 보거나, 이메일, 우편 등 총 3가지 방법으로 확인할 수 있다.

바이오니아는 유전자 분석의 모든 과정을 ‘원스텝’으로 진행하고 있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유전자 추출장비와 대용량 유전자 분석장비, 시약, 키트 등 검사에 필요한 모든 기술을 자체 개발했기 때문이다. 그 덕에 원가를 낮춰 저렴한 가격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결과 도출 시간의 단축이 가능한 것이다.

윤 센터장은 “나이가 젊으면 당연히 탈모, 피부노화, 당뇨 등이 나타나지 않는다. 하지만 같은 환경에서 유독 혈당 수치가 높거나, 머리카락이 빨리 얇아진다면, 유전적인 요인에 기인한 것으로 볼 수 있다. DTC 유전자검사를 통해 예방에 신경 쓸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바이오니아 ‘진투라이프’ 유전자검사 결과 샘플. [사진=바이오니아]

 

urim@newspim.com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