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증권 뉴스검색
증권
전체기사
주요뉴스
시황
주식시황
선물옵션 시황
해외증시 시황
업종별뉴스
자동차
기계조선철강
전자/통신
인터넷
음식료/의복
화학/제약
유틸리티
금융업
유통
건설
기타업종
기업실적
외국계 분석
경제일반
정부정책뉴스
경제
금융
IT
부동산
환경
외교
교육
외국계시각
증권
무역긴장 완화+터키 금리인상+기술주 랠리에 세계증시↑
2018/09/14  19:12:36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미국과 중국이 무역대화 재개를 향해 움직이고 있는 가운데 기술주가 상승랠리를 펼치고 터키 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대폭 인상해 글로벌 시장에서 전반적으로 위험자산에 대한 투심이 회복됐다.

전 세계 47개국 증시를 추적하는 MSCI 전세계지수는 14일 유럽증시 초반 0.5% 가까이 상승하고 있다. 범유럽지수인 스톡스600 지수는 기술주와 자동차주 주도로 이날 0.5% 가량 오르고 있으며, 주간 기준으로 7주 만에 최고의 한 주를 기록할 전망이다.

앞서 MSCI 일본 제외 아시아태평양지수도 1.2% 올랐다. 호주증시는 0.6%, 한국증시는 1.4%, 홍콩증시는 1%, 일본 증시는 1.2% 각각 상승했다.

간밤 뉴욕증시가 상승하면서 이날 아시아와 유럽증시도 동반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것. 간밤 다우존스지수는 0.57%, S&P500지수는 0.53%, 나스닥지수는 0.75% 각각 상승 마감했다.

반면 지표가 혼재 양상을 보이면서 중국 상하이종합주가지수는 0.18% 하락했다. 중국 8월 산업생산과 소매판매는 예상을 상회했으나, 고정자산 투자가 감소해 무역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부동산 시장마저 냉각돼 중국 경제성장 전망이 악화될 것이란 우려가 제기됐다.

14일 상하이종합지수 추이<사진 = 텐센트재경>

한편 중국과의 무역협상을 재개한다는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의 제안을 중국은 반갑게 맞았으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미국은 중국과의 협상 타결 압박을 전혀 받지 않고 있다”고 말해 또다시 찬물을 끼얹었다.

캐피탈이코노믹스의 애널리스트들은 지난 5월에도 므누신 장관이 중국과 협상을 타결했으나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뒤엎었다며 “중국 관료들은 므누신 장관에게 크게 기대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또한 이날 중국 국영 중국일보(中日)의 영자 신문 차이나데일리는 “미국의 요구에 중국은 절대 굴복하지 않을 것이며, 중국의 이익을 수호하기 위해 미국의 관세에 서슴지 않고 보복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논평을 내놓았다.

전날 유럽중앙은행(ECB)이 통화정책을 동결하며 보호무역주의에 따른 리스크가 증가하고 있다고 진단해 세계 무역을 둘러싼 전망이 더욱 불투명해지고 있다.

한편 터키 중앙은행이 13일 기준금리를 24%로 625bp(1bp=0.01%포인트)나 인상하는 과감한 조치에 나서 신흥 시장이 다소 안정을 찾고 있다.

이날 리라화 내재변동성 지수가 1개월여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지면서, 리라화를 둘러싼 불안감이 완화되고 있음을 나타냈다.

미 1달러당 터키 리라화 환율 1개월 추이 [자료=블룸버그 통신]

라보뱅크 애널리스트들은 “터키 중앙은행의 과감한 조치로 금융위기가 전면화될 리스크가 줄었다. 하지만 이는 단지 첫 단계일 뿐이며 금리인상만으로는 리라화가 지속가능한 회복세를 보일 수 없다. 정부의 건설적이고 신중한 거시경제적 정책이 수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리오 드라기 ECB 총재가 고용 증가와 임금 상승 등 역내 펀더멘털에 주력하겠다고 말한 영향에 유로/달러는 2주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협상 전망이 밝아지면서 파운드/달러는 1.3139달러로 6주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주간 기준으로 연중 두 번째로 큰 폭 상승할 전망이다.

달러/엔은 0.1% 가량 하락 중이다.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미국 동부 해안에 접근하면서 원유 공급 차질 우려에 국제유가가 상승 중이다. 금 현물 가격은 온스당 1208.05달러로 0.5% 이상 올랐다.

 

gong@newspim.com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