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속보 뉴스검색
속보
전체기사
증권속보
시황속보
이벤트속보
속보
금감원, 감리 피조사자도 진술서·확인서 열람 가능해진다
2018/09/15  01:08:37  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최경식 기자]
금융감독원은 감리 피조사자의 권익보호 강화 등을 담은 '외부감사 및 회계 등에 관한 규정 시행세칙' 개정안을 9일 사전 예고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피조사자의 권익보호를 위해 진술서 등 감리자료 열람을 허용하고, 조치사전통지 내용을 충실히 하기 위해 적용근거 등을 통지사항에 추가한다.

회계법인의 감사품질관리 제고를 위해 감사인력·시간, 이사 보수·징계내역 등을 사업보고서 서식에 추가한다. 지배구조, 이사보수, 품질관리 인력현황, 공인회계사 연차별 인력, 심리현황 등의 중요사항은 별도로 회계법인 자체 인터넷 홈페이지에 게시하기 위한 서식도 마련된다.

내부회계관리제도 운영보고서와 감사보고서에는 감사품질 제고를 위해 회계담당자 경력, 감사 중 전문가 활동 내용 등이 반영된다. 외감법상 외감대상 범위와 판단 기준 변경에 따라 감사인이 신고하는 기존 서식에 유한회사 항목을 추가하고 매출액·사원 수·감사인 지정 여부 등이 새롭게 추가된다.

주권상장법인, 자산총액 1000억원 이상 소유·경영 비분리 상장법인 등 주기적 지정대상이 아닌 회사도 감사인 지정기준이 새롭게 마련된다.

금감원은 새로운 개정안에 대해 오는 10월 17일까지 의견 수렴을 하고, 규제 개혁 위원회 심사 등의 절차를 거쳐 내년 11월 1일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세부 내용은 금융감독원 홈페이지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kschoi@fnnews.com 최경식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