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재테크 뉴스검색
재테크
전체기사
주요뉴스
금융상품
요즘뜨는 금융상품
내집마련대출
재테크
투자정보
재테크 칼럼
보험
신용카드
창업
재테크
[9·13 대책 한 달]서울 아파트 거래 주춤, 호가 꿋꿋..'눈치보기 장세'
2018/10/10  19:23:01  이데일리
- 이달 거래건수 3740건…7% 줄어
- 집주인 "급한 처분보다 매수세 볼 것"
- 투자자 "3기 신도시 기대에 매수 보류"
- 매매값 이달 0.49%↑…진정 국면

[이데일리 정병묵 기자] 정부가 9·13 부동산 대책을 발표한 지 한 달이 지나면서 서울 주택시장이 숨고르기 장세에 들어갔다. 일부 급매물이 나오고 있기는 하지만 거래량이 뚝 떨어진 가운데 이미 오른 호가는 굳건히 버티는 상태가 지속되고 있다. 정부의 서슬퍼런 규제 칼날에 투자심리가 계속 위축된 상태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올 연말까지 눈치보기 장세가 계속될 것으로 전문가들은 내다보고 있다.◇매매시장 빠르게 안정…전셋값 상승률도 대책 전 수준KB부동산에 따르면 10월 첫주(1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전주보다 0.49% 올랐다. 서울 아파트값은 8월 들어 급등하기 시작하면서 매주 사상 최고 상승률을 뛰어넘더니 9월 10일에는 1%대를 찍기도 했다. 그러나 정부가 9·13 대책을 통해 2주택 이상 보유자의 종부세를 중과하고 신규 주택담보대출을 제한하는 등 고강도 규제책을 빼들자 집값 상승률이 큰 폭으로 꺾인 것이다. 이어 9·21 주택 공급 계획을 통해 3기 신도시 건설을 비롯해 수도권에 30만가구 규모의 새 아파트를 공급하겠다고 발표하자 평상시 수준의 소폭 상승세로 돌아선 것으로 보인다.

매매가 급등과 함께 불안정한 양상을 보였던 서울 전세가격도 빠르게 안정세를 찾고 있다. KB부동산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전셋값 상승률은 9월 초 0.16%까지 치솟았다가 지난 1일 기준 0.13%까지 떨어졌다. 천정부지로 치솟는 집값을 잡기 위한 정부의 대책 ‘약발’이 일단은 먹혀든 것으로 해석할 수 있는 것이다. 서울 용산구 이촌동 A공인 관계자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용산·여의도 개발 이야기가 나오자 치솟던 집값이 부동산 대책 이후 일단 진정된 상태”라며 “매수자들의 발길이 거의 끊겼다”고 전했다.

강남 등 일부 지역에서는 호가를 기존보다 1000만~2000만원 낮춰 매물을 내놓는 경우도 있다. 정부의 보유세 인상 방침에 따라 내년부터 다주택자나 고가 주택 보유자가 종부세를 지금보다 적게는 2배, 많게는 4배까지 내게 되면서 강남권을 중심으로 고가아파트 매물이 차츰 나올 것이라는 전망은 대책 발표 때부터 있었다. 그러나 아직 서울 집값에 큰 영향을 줄 수준은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강남구 대치동 B공인 관계자는 “주택 보유자 대부분은 일단 시장 상황을 좀 더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미 뛴 호가를 떨어뜨려 급하게 처분하기보다는 매수세 움직임 등 시장 상황을 관망하겠다는 ‘눈치 보기’ 장세가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매물 잠김 현상은 이미 9·13 대책 발표 후부터 조짐이 보였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10월 1일부터 10일까지 서울 아파트 거래건수는 3740건을 기록했다. 9월 한 달 간 1만2451건이 거래됐는데 9월 1일부터 10일까지 약 4000건이 넘는 거래건수를 기록한 것과 비교하면 한 달 새 거래량이 뚝 떨어진 것이다. 자치구별로는 8~9월 집값이 꽤 많이 오른 금천(76건)·동작(84건)·용산구(59건)의 거래량이 줄어들었다.

[그래픽=이데일리 문승용 기자]
◇눈치보기 장세…관망세 연말까지 이어질 듯전문가들은 정부의 고강도 규제 대책 때문에 올 연말까지 이같은 시장 상태가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더욱이 한국은행은 이달 또는 내달 중에 기준금리 인상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다. 또 정부의 수도권 3기 신도시 공급 계획은 ‘더 늦기 전에 집을 사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생각했던 무주택자들에게 선택을 일단 보류할 시간을 줬다는 평가도 받고 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3기 신도시 공급으로 당장 집을 사지 않아도 되는 무주택자들은 장기적으로 신도시 분양을 노릴 가능성이 커졌다”고 설명했다.

종부세 확정안이 국회를 통과하게 되면 시장에 직접적으로 미치는 파장이 서서히 나타날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세금 폭탄에 부담을 느낀 다주택자와 고가 주택 보유자가 집을 내놓지 않기는 힘들 것이라는 이야기다. 곽창석 도시와공간 대표는 “종부세가 강화된 상황에서 강남지역은 집값 상승세에 제동이 걸릴 가능성이 크다”며 “고가 주택을 두 채 이상 보유한 은퇴자들에게 1년에 1000만원이 넘는 종부세는 꽤 큰 돈이기 때문에 높아진 세금이 부담스러워 결국 매물을 내놓는 경우도 적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