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재테크 뉴스검색
재테크
전체기사
주요뉴스
금융상품
요즘뜨는 금융상품
내집마련대출
재테크
투자정보
재테크 칼럼
보험
신용카드
창업
재테크
[한국경제 적신호]신흥국發 외자 이탈 우려.. 금리딜레마 더 커진 한은
2018/10/10  20:44:17  파이낸셜뉴스
아르헨 이어 파키스탄까지 IMF 구제금융 협상 시작
美금리인상·물가도 한몫



아르헨티나에 이어 파키스탄까지 국제통화기금(IMF)과 구제금융 협상을 시작하겠다는 방침을 밝히면서 신흥국 위기를 둘러싼 우려가 한층 확산되고 있다. 위기가 세계 경제부진과 강달러 지속으로 이어질 경우 한국은행 통화정책에도 영향을 주게 된다. 한은이 외국인 자본이탈 방지와 정책여력 마련 등이 금리인상을 압박하는 요인이 되기 때문이다.

■10월 금리인상 가능성 커지나

10일 한은에 따르면 오는 18일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는 정례회의를 열어 금리를 결정한다.

그동안 시장에서는 한은이 10월 수정경제전망과 함께 금리동결과 금리인상 시그널을 준 이후 11월에 금리를 인상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하지만 최근 지속되는 신흥국 금융위기의 전이 가능성과 강달러 우려를 감안한다면 금리를 당장 이달에 올려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현재 아르헨티나에 이어 파키스탄이 IMF와 구제금융 협상을 시작하겠다는 방침을 밝히면서 신흥국발 세계 경기악화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신흥국 위기가 우리나라에 직접적으로 전이될 가능성은 높지 않다. 문제는 강달러 현상 가속화에 대한 우려다. 신흥국 위기가 안전자산에 대한 선호로 번지며 강달러 현상을 부추길 수 있다. 강달러 현상이 가속된다면 국내 투자된 외국인 자본의 이탈 가능성이 높아진다.

그동안 한·미 금리차 확대에도 외국인들은 국내 채권 매입을 지속된 배경에는 '환차익'이 있다. 달러화 채권에 비해 원화 채권 금리가 낮더라도 원화 강세 상황이라 금리에서 손해를 보더라도 환차익에서 더 많은 수익을 낼 수 있었다는 이야기다. 하지만 미 연방준비제도의 금리인상 기조로 강달러 흐름이 진행 중인 국면에서 신흥국 위기가 강달러를 강화한다면 국내에서도 외국인들은 자본을 회수할 수 있다. 이는 한은의 금리인상을 압박하는 요인이 된다.

■2% 근접한 물가도 고려사항

한은의 10월 금리인상 가능성이 처음 나온 것은 지난 5일 이주열 한은 총재가 출입기자단 워크숍에서 발언한 이후다. 당시 이 총재는 전망치 하향 조정에도 금융안정을 위해 연내 금리인상에 나설 수 있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더구나 소비자물가도 한은 물가안정 목표치인 2%에 바짝 다가서면서 시장을 중심으로 한은이 이달 금리를 인상해도 이상하지 않다는 진단이 나왔다.

우려되는 점은 9월 고용지표다. 최근의 전월대비 고용 감소세를 고려하면 9월 취업자 수 증가폭이 마이너스로 떨어질 가능성도 있다. 신동수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 8월 금통위 의사록에서 3명의 금통위원이 매파적 입장을 보였고 중립적이던 두 명의 금통위원도 금융불균형 누적, 물가상승에 연동된 금리인상 가능성을 시사한 만큼 매파로 돌아설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coddy@fnnews.com 예병정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