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사회 뉴스검색
정치사회
전체기사
주요뉴스
정치
국회/행정
국방/통일
외교
사회
사건사고
판결판례
포토뉴스
인물동정
국제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아태
유럽
중동/아프리카
정치사회
靑 감찰반, 복지부 국·과장 핸드폰 압수…"연금개혁안 유출자 색출"
2018/11/08  16:59:49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청와대는 8일 민정수석실 소속 특별감찰반이 국민연금 개혁안 누출과 관련해 보건복지부 담당 국장과 과장의 휴대 전화에 대한 보안 검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은 사실을 공개하면서 "특별감찰반은 대통령비서실 직제 제7조에 따라 설치된 것이고, 대통령이 임명하는 행정부 소속 고위공직자에 대한 감찰 업무를 할 수 있게 되어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휴대폰을 압수한 게 아니고 당사자들의 동의를 받아 제출을 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8월 국민연금 자문위원들의 국민연금 개혁안 초안이 언론을 통해 공개됐는데 청와대 특별감찰반은 이 자료 유출자를 찾기 위해 복지부 연금정책국 국장과 과장의 휴대 전화를 임의 제출 형식으로 확보해 통화 내역 등을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김승희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복지부에 청와대에 보고한 안과 청와대의 검토 내용, 복지부의 향후 계획 등에 대해 자료를 요구했으나 아직 제출이 되지 않았고, 자료 요구 과정에서 청와대에서 국민연금 개편안 유출 건 조사를 위해 복지부 국장과 과장 등의 휴대전화를 압수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국·과장 등 실무자들 전화기가 모두 꺼져 있었고, 오늘에서야 통화를 해보니 청와대가 국·과장들의 휴대전화를 압수했다고 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청와대가 휴대전화 압수로 국민과의 소통을 마비시키고 의정활동을 방해하는 것"이라고 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