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재테크 뉴스검색
재테크
전체기사
주요뉴스
금융상품
요즘뜨는 금융상품
내집마련대출
재테크
투자정보
재테크 칼럼
보험
신용카드
창업
재테크
[주간 실거래가]2~3개월만에 1억~2억원 빠진 서울 아파트
2018/12/23  13:29:45  이데일리
- 국토부 실거래가시스템 주간 계약 분석
- 14~20일 계약 후 실거래 신고 마친 거래

서울 송파구 문정동에 있는 문정래미안 아파트 모습. 네이버 부동산 제공.
[이데일리 성문재 기자]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하락폭이 커졌다. 최고가 기록이 속출했던 2~3개월 전보다 1억~2억원 내린 가격에 거래된 사례가 적지 않다. 한국감정원은 12월 셋째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이 0.08% 하락해 지난 2013년 8월 3주(-0.10%) 이후 5년4개월만에 최대 낙폭을 기록했다고 밝혔다.23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14~20일 매매계약을 체결하고 실거래가 신고까지 마친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건수는 52건이다. 평균 거래금액은 4억1130만원이다.

1000가구 이상 대단지 거래 사례를 보면 송파구 문정동 문정래미안 전용 170.7㎡가 지난 20일 12억4000만원(12층)에 거래됐다. 지난 10월 13억원(7층)보다 6000만원 낮은 가격에 계약이 체결된 것이다. 앞서 9월에는 14억5500만원(17층)을 찍었던 면적형이다. 석달 사이 거래금액이 2억원 넘는 차이를 보였다.

성동구 금호동4가 금호대우아파트 전용 84.71㎡는 지난 19일 8억2000만원(18층)에 팔렸다. 지난 11월 9억원(15층)보다 8000만원 떨어졌다. 10월에는 20층 물건이 9억8500만원까지 거래된 바 있다. 두달전보다 1억6500만원 낮은 가격에 거래가 이뤄진 것이다.

은평구 불광동 북한산현대힐스테이트3차 전용 84.96㎡는 지난 15일 6억5400만원(3층)에 거래됐다. 지난 9월초 처음으로 7억원(6층)에 팔리며 신고가를 기록했으나 9·13 대책 후 거래가 성사되지 않았고 석달만에 4600만원 떨어진 가격에 매매계약이 이뤄졌다.

노원구 상계동 상계주공11단지 전용 68.86㎡는 지난 18일 4억9500만원(7층)에 팔렸다. 지난 9월에 처음으로 거래금액 5억원을 돌파하며 5억2750만원이라는 최고가 기록을 세웠지만 석달만에 다시 4억원후반대로 내려왔다.

가격 하락 사례가 우세하지만 일부 단지에선 신고가도 나왔다. 성북구 돈암동 이수브라운스톤돈암 전용 59.99㎡는 지난 15일 5억8000만원(6층)에 거래됐다. 신고가다. 지난 11월에 5억6000만원(14층)에 거래됐던 걸 한달만에 2000만원 뛰어넘었다. 동대문구 이문동 쌍용아파트 전용 84.89㎡는 지난 15일 5억5000만원(2층)에 거래됐다. 지난 8월말 25층 물건이 5억5800만원에 팔린 이후 신고된 첫 거래다. 층수를 감안하면 가격이 떨어졌다고 보긴 어렵다. 같은 2층 물건은 지난 5월과 7월에 각각 4억2200만원, 4억2000만원에 팔린 바 있다.

서울 성북구 돈암동에 있는 이수브라운스톤돈암 아파트 모습. 네이버 부동산 제공.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