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증권 뉴스검색
증권
전체기사
주요뉴스
시황
주식시황
선물옵션 시황
해외증시 시황
업종별뉴스
자동차
기계조선철강
전자/통신
인터넷
음식료/의복
화학/제약
유틸리티
금융업
유통
건설
기타업종
기업실적
외국계 분석
경제일반
정부정책뉴스
경제
금융
IT
부동산
환경
외교
교육
외국계시각
증권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서 존재감 뽐낸 K바이오
2019/01/10  15:17:46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근희 기자 = 셀트리온(종목홈), 삼성바이오로직스(종목홈), 한미약품(종목홈) 등 국내 제약·바이오 업체들이 업계 최대 투자 행사인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에서 잇따라 발표하며 존재감을 뽐냈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이 9일(현지시간)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 메인트랙 차지한 셀트·삼성

1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셀트리온, 삼성바이오로직스, 한미약품 등은 9일(현지 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에서 계획과 비전 등을 공개했다.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는 매년 40여 개국 1500여 개 제약·바이오 기업이 참여하는 제약·바이오 산업 최대 투자 행사다. 한미약품의 2015년 5조원 규모 기술수출, 유한양행(종목홈)의 1조원대 '레이저티닙' 기술수출 등이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에서 시작됐을 정도로 투자와 기술이전, 인수합병(M&A) 등이 일어난다.

국내 제약·바이오 업체들의 위상이 높아지면서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에 참여하는 업체들이 많아지고 있다. 이 콘퍼런스는 JP모건의 사전 초청을 받은 기업들만이 참가할 수 있다. 발표하는 장소도 기업의 업계 위치에 따라 달라진다.

특히 올해는 셀트리온과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메인트랙'에서 발표하면서 K바이오의 위상을 높였다. 메인 트랙은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의 본 행사장으로, 주요 기업들만 사용할 수 있다.

셀트리온은 올해 처음으로 메인트랙 발표를 지정받았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17년부터 3년 연속 메인트랙에 배정된 데 이어, 올해는 메인 트랙 중 가장 큰 규모의 발표회장인 '그랜드볼룸'에서 발표를 진행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관계자는 "그랜드볼룸은 약 800석 규모의 발표회장으로 화이자, 로슈, 존슨앤드존슨 등과 같은 글로벌 대형 제약사들에게만 배정되는 곳"이라고 말했다.

◆ 셀트·한미, 중국 시장 공략… 삼성, 수주 박차

이날 기업 설명회에서 셀트리온, 삼성바이오로직스, 한미약품 등은 올해 계획과 중장기 비전 등을 공개했다. 셀트리온은 서정진 회장이, 삼성바이오로직스와 한미약품은 각각 김태한 사장과 권세창 사장이 발표에 나섰다.

셀트리온과 한미약품은 이날 발표에서 세계 2위 시장인 중국 진출에 대한 계획을 밝혔다.

서정진 회장은 "중국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협상을 활발히 진행 중"이라며 "이르면 올해 합작법인 설립이 마무리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미약품은 전 세계 폐암 환자의 40% 이상이 거주하는 중국에서 항암신약 '포지오티닙'의 임상시험을 직접 실시할 계획이다. 올 상반기 중국 허가 당국에 임상 승인을 신청하고, 2022년 중국에서 제품을 판매하는 것이 목표다.

이외에도 셀트리온과 한미약품은 올해 주요 제품들의 판매 및 임상시험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셀트리온은 지난해 말 유럽 허가를 신청한 램시마SC의 판매 승인을 기점으로 직판 체계를 시작한다. 램시마SC는 셀트리온의 정맥 주사제형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램시마를 피하주사형으로 바꾼 의약품이다.

서 회장은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분야에서 자체 기술력을 바탕으로 괄목할 만한 성장을 해온 셀트리온 그룹이 글로벌 기업으로의 도약을 눈앞에 두고 있다"며 "지난해 유럽 허가를 신청한 램시마SC가 도약의 구심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미약품은 차세대 비만 치료 신약 'HM15136', 비알코체?지방간 질환(NASH) 치료 신약 'HM15211', 차세대 급성 골수성 백혈병(AML) 치료제 'HM43239'의 임상시험을 차례대로 진행한다. 또 이중 항체 플랫폼 '펜탐바디'를 적용한 새로운 표적-면역 항암신약의 글로벌 임상도 올해 4분기부터 돌입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올해 대규모 수주와 3공장 물량을 높일 계획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올해 1월 현재 27건의 의약품 위탁생산(CMO)수주와 14건의 의약품개발제조(CDO)·임상시험수탁기관(CRO) 프로젝트 등 총 41건을 수주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CMO 사업을 시작으로 2017년 세포주 개발, 임상 물질 생산 및 품질 테스트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CDO와 CRO 사업에도 진출했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현재 20개 이상의 기업들과 수주를 위한 협상을 진행 중"이라며 "올해 말까지 CMO 12건, CDO·CRO 10건 이상의 추가 수주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총 생산 규모의 25%까지 확보한 3공장의 수주물량을 연말까지 50% 이상으로 끌어올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정진 셀트리온 그룹 회장이 9일(현지시간)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셀트리온]

◆ 전통 제약사부터 바이오벤처까지 모여

이외에도 유한양행, 대웅제약, 제일약품, 툴젠, 신테카바이오, 브릿지바이오, 툴젠 등 다양한 국내 제약·바이오 업체들이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를 찾았다.

특히 이정희 유한양행 사장,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 등 전통 제약사 대표들도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에 참석했다. 강경선 강스템바이오텍 의장, 이상훈 에이비엘바이오 대표도 다국적제약사들과 미팅을 한다.

제약사 관계자는 "한미약품의 대규모 기술수출 이후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에 제약사 대표들이 참석하는 것이 트렌드가 되고 있다"며 "대표들은 해외 업체, 기관 투자자들과 미팅을 한다"고 설명했다. 

 

keun@newspim.com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