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뉴스홈
[사설] 당·정·청 기업과의 소통, `보여주기`로 끝나선 안 돼
2019/01/12  00:02:46  매일경제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대기업·중견기업·지방 상공회의소 회장단을 초청해 간담회를 갖고 경제 현안에 대해 논의한다. 이날 행사에는 삼성, 현대차, SK(종목홈), LG 등 4대 그룹 총수뿐 아니라 지난해 10월 경영에 복귀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도 참석한다. 경제인 초청 간담회는 2017년 7월 이후 18개월 만이다. 이번 간담회는 문 대통령이 올해 키워드로 제시한 '경제 활력 되찾기'를 실천하기 위한 행보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2일 신년회에서 "경제 발전도, 일자리도 결국 기업의 투자에서 나온다"며 "기업이 투자하기 좋은 환경을 만드는 데 힘쓰겠다"고 말한 바 있어 기업과의 스킨십 확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에 앞서 이낙연 국무총리는 10일 삼성전자(종목홈) 수원사업장을 방문해 삼성의 반도체 수출 성과를 격려했고,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등 여당 지도부도 이날 경제단체장들을 만나 재계 목소리를 경청했다. 새해 들어 당·정·청이 전방위로 재계와 접촉면을 넓히고 있는 것은 매우 긍정적이다. 문 대통령은 노영민 신임 비서실장에게도 "경제계를 만나라"고 주문하는 등 이전과는 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다.

당·정·청의 기업 소통 강화는 경제 활력을 회복하지 않고는 국민의 삶이 더 고달파진다는 절박감에서 비롯된 것으로 해석된다. 지난해 고용, 성장률 등 각종 지표 악화는 혁신성장의 필요성을 강하게 일깨우고 있다. 문 대통령이 10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노동계의 삶을 향상시키는 것도 우리 전체 경제가 함께 살아나는 그런 과정에서 가능하다고 생각된다"며 노동계의 전향적 자세를 촉구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문제는 지속성과 진정성이다. 이 같은 기업과의 소통이 단발성 보여주기식 이벤트로 끝나선 안 된다. 기업과의 소통 자리를 더 자주, 더 많이 가져야 한다. 또한 경제계 목소리를 듣기만 하고 아무것도 바뀌지 않는다면 경제 상황은 지금과 달라지지 않을 것이다. 재계 의견을 반영해 규제를 풀고, 노조 편향의 노동정책을 개혁하는 등 진정성 있는 실천이 뒤따라야 한다. 신년 회견에서 문 대통령은 경제를 35회, 성장을 29회 언급했다. 현 정책 기조를 유지하고 '보완'만 해서는 성과를 내기 쉽지 않다. 정말 '경제 상황을 매우 엄중하게 보고 있다'면, 국민이 성과를 체감하길 원한다면 혁신성장에 집중하고 기업의 기 살리기에 나서야 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