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사회 > 사회 > 포토뉴스 뉴스검색
정치사회
전체기사
주요뉴스
정치
국회/행정
국방/통일
외교
사회
사건사고
판결판례
포토뉴스
인물동정
국제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아태
유럽
중동/아프리카
포토뉴스
현대重 이번엔 ‘4사1노조’ 발목…임단협 찬반투표 또 연기
2019/01/12  17:53:42  이데일리
- 4개사 간 잠정 합의안 도출 제각각
- 분할회사 현대일렉트릭(종목홈) 교섭 난항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이번엔 4사 1노조 체제가 발목을 잡았다. 현대중공업 노사는 최근 논란을 빚었던 2018년 임금·단체협약 잠정합의안을 수정하고도 3개 분할사(현대로보틱스·건설기계·일렉트릭) 간 합의를 완료하지 못하면서 조합원 찬반투표가 지연되고 있다.1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분할 3사 가운데 현대일렉트릭 노조가 사측과 잠정합의에 난항을 겪고 있어 지난 10일께 실시될 예정이던 전체 조합원 찬반투표가 또 연기됐다.

노조는 2017년 현대중공업이 일렉트릭·건설기계·지주사로 분할 이후 4사 1노조 체계를 유지하고 있어 본사와 나머지 3개 사업장의 잠정합의안이 모두 나와야 조합원 찬반투표 일정을 잡을 수 있는 구조다.

앞서 현대중공업 노사는 지난달 말 첫 잠정합의안을 도출했으나 노조 내부에서 일부 문건의 내용 삭제를 요구해 한 차례 수정 끝에 지난 8일 최종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최종 잠정합의안에는 기본급 동결(호봉승급분 2만3000원 인상), 수주 목표 달성 격려금 100%+150만원 지급, 2019년 흑자 달성을 위한 격려금 150만원 지급, 통상임금 범위 현 700%에서 800%로 확대, 올해 말까지 유휴인력에 대한 고용 보장 등을 담고 있다.

현대중공업에 이어 지주, 건설기계 2개 분할사는 현재 잠정합의를 완료했지만 현대일렉트릭의 잠정합의가 지연되자 4사가 모두 합의해야 하는 원칙에 따라 노조측이 조합원 찬반투표 일정을 잡지 못하고 있다.

현재 일렉트릭 노조 측은 잠정합의 조건으로 지난 파업 과정에서 해고된 모 근로자의 복직을 요구했지만 사측은 불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상황이 이렇자 현장에선 4사 1노조 체제에 대한 불만이 흘러나오고 있다. 노조 측 관계자는 “분할사별로 협상이 제각각인 가운데 성과금 등도 차이가 나 상대적 박탈감이 뒤따른다”며 “지금의 4사 1노조는 조합원에게 불편만 주고 노사관계에도 별 도움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현대일렉트릭의 잠정합의안이 마련 되는대로 찬반투표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노조 관계자는 “비록 이번주 조합원 찬반투표는 불가능하지만 4사 모두 합의가 완료되는 즉시 투표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