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뉴스홈
현대차, 누적 1000만대 판매 첫 돌파…中 진출 16년만
2019/01/13  09:48:26  아시아경제

현대차(종목홈) 중국 합작법인 베이징현대 엠블럼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현대자동차가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인 중국에 진출한 지 16년 만에 승용차 판매 대수 1000만대 고지를 밟았다.

13일 현대차에 따르면 현대차는 지난해 12월 중국에서 도매 판매 기준으로 승용차 8만7821대를 팔아 2002년 중국에 진출한 이후 누적 판매 1004만6535대를 기록했다. 누적 1000만대 돌파는 현대차가 현지 합작법인 베이징현대를 설립하며 중국 사업을 시작한 지 16년 만이다.

현대차는 2002년 12월부터 '밍위(국내명 EF쏘나타)' 출시를 시작으로 2003년 '엘란트라(국내명 아반떼XD)'를 선보이며 중국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진출 6년 만인 2008년에는 차종을 6개로 늘려 누적 판매 100만대를 넘어섰다. 2013년에는 처음으로 연간 판매 100만대를 돌파하며 누적 판매 500만대를 기록했다. 이후 2016년까지 4년 연속 연간 100만대 판매 실적을 이어갔으나 2017년과 지난해는 70만대 선으로 줄었다.

차종별 누적 판매량을 보면 2008년 출시한 '위에둥(국내명 아반떼HD)'이 136만6612대로 가장 많았다. 이어 '엘란트라(127만3200대)'와 '랑둥(국내명 아반떼MD)이 118만6097대, '베르나'가 116만7478대로 뒤를 이었다.

현대차가 중국 누적 판매 1000만대 돌파 기록을 세웠지만 최근 2년 간 실적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2017년에는 중국 로컬 업체의 추격과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갈등 여파로 판매량이 전년 대비 31.3% 급감했다. 지난해에는 79만177대로 0.6% 증가에 그쳤다.

현대차는 올해에도 중국 시장에서 고전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중국 내 자동차 수요 부진까지 겹친 탓이다. 지난해 중국 전체 승용차 판매량은 2272만대로 전년 대비 6% 감소했는데, 이는 20여년 만에 처음 역성장한 것이다.

현대차는 최근 성장세를 보이는 중국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신형 'ix25'와 신형 '싼타페' 등을 선보이며 SUV 중심으로 판매와 수익성을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현대차의 중국 판매량 가운데 SUV가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36.0%로 연간 최고치를 기록했다. 현대차는 중국 내 친환경차도 3종에서 6종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