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재테크 뉴스검색
재테크
전체기사
주요뉴스
금융상품
요즘뜨는 금융상품
내집마련대출
재테크
투자정보
재테크 칼럼
보험
신용카드
창업
재테크
[실전재테크]전국 38만 새 아파트 쏟아진다
2019/01/28  10:02:43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올해 전국에서 총 38만6741가구의 새 아파트가 쏟아진다. 지난해 계획 물량(41만7786가구)보다 소폭 줄어든 수준이지만 지난해 하반기부터 분양 연기를 거듭했던 단지들이 대거 이월돼 지난 5년간 평균 분양실적(31만5602가구)보다는 23%(7만1139가구) 늘었다. 하지만 올해 아파트 시장은 문재인 정부 들어서 내놓은 수요 억제책들이 본격적으로 시장에 영향을 미치며 조정기로 진입할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최근 급등한 지역을 중심으로 매매가격 하향조정과 매수자의 관망세가 이어지며 거래 위축이 심화되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이런 탓에 올해도 인기지역, 유망단지를 중심으로 청약 쏠림 현상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거시경제 불확실성과 다주택자 규제에 따른 투자심리 위축이 불가피해지면서 주변 시세보다 싼 새 아파트 청약에 집중될 전망이다.


올해 예정된 물량은 수도권에 22만4812가구, 지방에 16만1929가구다. 경기가 11만2195가구로 가장 많은 가운데 이외 수도권에는 서울 7만2873가구, 인천 3만9744가구가 잡혔다. 수도권에는 지난해 이월된 2기 신도시 물량이 가장 많다. 위례신도시, 검단신도시에서 소화하지 못한 물량으로 위례신도시에서는 ‘힐스테이트북위례(A3-4a)’ 1078가구, ‘위례신도시리슈빌(A1-6)’ 494가구 등 총 4753가구가 분양을 준비 중이다. 인천 검단신도시에도 총 1만492가구가 나온다. ‘검단신도시푸르지오(AB16)’ 1540가구, ‘검단신도시우미린더퍼스트(AB15-1)’ 1268가구 등이 분양을 앞두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방에서는 부산이 3만7419가구로 가장 많은 물량이 잡혀 있다. 이외 ▲대구 2만4779가구 ▲경남 2만191가구 ▲충남 1만6487가구 ▲광주 1만5951가구 ▲울산 9380가구 ▲강원 9354가구 ▲대전 7025가구 ▲전북 6209가구 ▲충북 4660가구 ▲전남 4265가구 ▲경북 2968가구 ▲세종 2961가구 ▲제주 280가구 순이다.


관심 사업지는 단연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 물량이다. 신규 택지개발과 달리 주변 인프라가 이미 구축돼 있어 입주 후 생활하기가 수월하기 때문이다. 올해 전국 분양예정 물량 중 재개발·재건축이 차지하는 비중도 53%(20만4369가구)에 달한다. 특히 서울은 공급물량의 대부분이 재개발·재건축 물량이다. 강남구 개포동 ‘개포주공4단지’ 3343가구, 강동구 둔촌동 ‘둔촌주공재건축’ 1만2032가구 등이 분양 채비를 갖추고 있다. 재개발은 동대문구 전농동 ‘청량리역롯데캐슬SKY-L65’ 1425가구, 성북구 장위동 ‘장위4구역자이’ 2840가구 등이 예정됐다. 지방은 부산 및 광주에 재개발·재건축 분양이 많다. 부산 수영구 남천동 ‘부산삼익타워재건축’ 913가구, 부산 남구 대연동 ‘대연4재개발’ 1057가구, 광주 동구 계림동 ‘광주계림2구역재개발’ 1715가구, 광주 남구 월산동 ‘광주남구반도유보라’ 889가구 등이 공급된다.


올해 전국에 공급되는 민간 임대아파트는 1만9880가구다. 2017년 2만3095가구, 2018년 1만6822가구와 비슷한 수준이다. 수도권에서는 서울 구로구 ‘고척IPARK’ 2205가구, 경기 성남 ‘성남고등자이’ 364가구가 나온다. 두 단지 모두 뉴스테이를 개편한 공공지원민간임대 방식이다. 이외 경기 파주 ‘파주운정우미린스테이(A15)’ 846가구, 경남 양산 ‘명동2차화성파크드림’ 220가구, 충남 천안 ‘천안복합개발’ 1465가구 등이 분양을 계획 중이다.


다만 늘어난 분양 물량에 비해 주택 수요자들의 관심이 분양 시장에만 몰리면서 경쟁은 더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달부터 개정된 ‘주택공급에 관한 규칙’에 따라 추첨제 물량의 75%를 무주택자에게 우선 공급하기 때문이다.


청약에 나선다면 지역별 확인해야 할 변수도 적지 않다. 정부가 9·13 대책(2018년)의 후속으로 발표한 3기 신도시 공급 계획이 대표적이다. 택지 조성에서 아파트 공급까지 최소 3년 이상의 기간이 소요될 전망이지만 주택공급 효과의 후행성을 고려했을 때 긴 호흡으로 접근해야 한다.


수도권 외 청약을 준비 중인 사람들은 열악해진 지방 주택시장을 면밀히 살펴야한다. 지방은 부동산 시장 규제와 더불어 공급과잉, 지역경기 침체가 맞물려 가혹한 한 해가 예상되고 있다. 특히 경상권과 충청권 아파트는 기존 미분양 아파트 물량이 쌓여 있는 상황에서 2019년 입주물량도 상당해 공급 리스크까지 겹칠 가능성이 높다.


선주희 부동산114 선임연구원은 “지난해 9·13 부동산 대책, 청약제도 변경, 주택도시보증공사와의 분양가 조율 등으로 일정이 미뤄진 물량이 올해 대거 쏟아질 예정”이라며 “재건축, 재개발 등 인기 사업지를 중심으로 경쟁이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변경된 청약제도 등을 미리 확인해 내집마련 전략을 세워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