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부동산 뉴스검색
부동산
전체기사
주요뉴스
부동산시황
분양
재건축/재개발
정부정책
투자정보
지역별뉴스
부동산
수도권 임차가구, 주거+교통비 月 평균 80만원…중하위 소득 대비 30%
2019/02/11  14:00:48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수도권 임차가구의 주거비와 교통비가 월 평균 약 80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주거비 부담은 지역별로 서울시가 가장 높았고 주택 유형별로 아파트가 컸다.


11일 국토연구원에 따르면 수도권 임차가구의 주거비는 월 평균 68.7만원으로 지역별로는 서울시가 76.9만원으로 가장 높고, 주택 유형별로는 아파트가 91.7만원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교통비 지출은 월 평균 11.7만원, 지역별로는 인천이 12.4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주거비는 지난 2016년 1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2년 동안 전월세 실거래 전수 자료를 바탕으로 지역별 월별 주택유형별 전월세 전환율 등을 적용하여 산출한 결과다.


전·월세가격만 고려한 경우 월 소득 대비 주거비 부담도 서울이 21.7%로 가장 높았다. 수도권이 평균 19.6%였다. 여기에 교통비를 더한 주거교통부담수준은 서울이 25.3%, 인천과 경기가 각각 22.3%, 21.7%로 나타났다. 지역별·소득수준별로 보면 서울의 중하위 소득(월 300만 원 이하) 계층은 주거교통부담수준이 31.2%, 경기도 중하위 소득계층이 30.0%였다. 교통비를 포함해 월 소득 대비 주거비 부담이 30%를 웃도는 곳은 인천 율목동과 용유동, 경기 수원 광교 1동과 매탄2동 등이었다.


아울러 주거비와 교통비 수준에 따라 4가지 유형을 구분한 결과 주거비가 교통비가 모두 높은 지역은 평균 주거부담과 교통비 지출을 합쳐 약 96.5만원에 달한 반면 주거비와 교통비가 모두 낮은 지역은 46.3만원으로 절반 이하였다. 서울의 경우 주거비는 높지만 교통비가 낮은 지역이 주로 분포했다. 경기도 외각으로 나갈 수록 주거비 부담은 낮은 대신 교통비 부담이 높은 곳이 많았다.


박미선 연구위원은 "교통비를 고려한 주거부담지표 개발을 통해 지역간의 주거비 부담의 차이 해소와 주거와 교통을 복합적으로 고려한 정책개발 그리고 가구의 가처분소득 증대 정책 등에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주거지 개발과 주거 입지 결정 시 교통 여건을 고려한 입지가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