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속보 뉴스검색
속보
전체기사
증권속보
시황속보
이벤트속보
속보
LG유플러스, 넷플릭스 제휴 및 CJ헬로 인수효과로 성장세 지속-한국
2019/03/15  07:48:02  이데일리
[이데일리 김무연 기자] 한국투자증권은 15일 LG유플러스(종목홈)(032640)가 IPTV와 초고속인터넷이 매출 증가에 힘입어 올 한 해 높은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 평가했다. 5G 도입에 따라 오는 2020년 실적도 큰 폭으로 개선될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목표주가는 2만1500원,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LG유플러스의 1분기 영업이익은 1888억원으로 시장 예상치를 6.9% 하회할 전망이다. 컨센서스에 일부 회계변경 전 기준 추정치가 반영됐기 때문이다.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2.4% 증가할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IPTV와 초고속인터넷 부문이 매출 증가를 주도할 것이란 분석이다.

양종인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LG유플러스의 IPTV와 초고속인터넷 점유율은 지난 2년 간 각각 2.4%p, 1.2%p 상승했다”며 “지난해 11월부터 IPTV에서 넷플릭스 콘텐츠를 제공해 가입자 증가세가 가속화되고 있으며 CJ헬로 인수에 성공하면 유료방송 점유율이 11.7%에서 24.5%로 상승하면서 규모의 경제 효과를 누릴 수 있다“고 내다봤다.

LG유플러스는 5G 시대에도 이동통신 가입자 점유율 상승세를 유지할 수 있다는 것이 양 연구원의 의견이다. 회사의 이동통신 가입자 및 매출 점유율은 지난 2년 간 각각 0.9%p, 1.1%p 높아졌다. 양 연구원은 “회사는 5G 부문에서 서비스 초기에 AR(증강현실), VR(가상현실) 등 서비스를 통해 개인 이용자(B2C)를 공략할 계획이어서 점유율이 더욱 상승할 전망”이라며 “LG유플러스는 통신 3사 중 성장성이 가장 높다”고 진단했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