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속보 뉴스검색
속보
전체기사
증권속보
시황속보
이벤트속보
속보
31년 풍파 견뎠는데…빚 암초에 매물로
2019/04/15  19:59:45  이데일리
- 그룹 매출 60% 담당한 알짜 계열사
- 금호타이어 포기하며 지키려 했지만
- 감사보고서 파문…결국 매각 결정
- 과도한 시장성 차입에 발목잡혀

[이데일리 피용익 기자] 금호아시아나그룹이 핵심 계열사인 아시아나항공(종목홈)을 매각한다. 아시아나항공 최대주주인 금호산업(종목홈)은 15일 이사회 의결을 통해 아시아나항공(020560) 지분 매각을 결정했다. 금호그룹이 지난 1988년 제2민간항공 인가를 받고 첫 비행을 시작한 지 31년 만에 날개를 접는 것이다.금호그룹 창업주인 고(故) 박인천 회장의 3남인 박삼구 전 회장은 2002년 형(고 박정구 회장)의 뒤를 이어 회장직을 맡은 지 17년 만에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게 됐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아시아나항공 매각이 시장의 신뢰를 확실하게 회복하는 길이라 여겼다”고 밝혔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지난 2006년 대우건설(종목홈)을 인수하고, 2008년 대한통운을 사들이며 덩치를 키웠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재무적 투자자와 외부 차입금에 의존했던 탓에 글로벌 금융위기가 발생하자 ‘승자의 저주’를 피하지 못했다. 결국 2009년 대우건설 지분 매각이 지연되면서 그룹 전체가 유동성 위기를 맞았다.

박 전 회장은 금호렌터카와 대한통운 등 알짜 계열사를 매각하고 금호타이어를 포기하면서도, 아시아나항공 만큼은 끝까지 지키려고 했다. 하지만 지난달 22일 공시한 감사보고서가 감사의견 ‘한정’을 받은 것을 계기로 취약한 재무구조가 드러났다.

아시아나항공은 그룹 매출의 60% 이상을 차지하는 알짜 계열사다. 아시아나를 떼어내면 한 때 자산총액 기준 재계 서열 7위였던 금호아시아나그룹은 금호산업(금호건설)과 금호고속, 금호리조트만 계열사로 둔 중견그룹 규모로 쪼그라든다. 아시아나 매각은 구주매각 및 제3자 배정 유상증자 방식으로 진행된다. 시장에서는 이미 SK(종목홈), 한화, 신세계(종목홈), CJ, 애경 등이 유력 후보군으로 거론된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