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뉴스홈
美 민주당 텃밭을 불법이민자 피난처로?...“트럼프 정치적 의도 다분”
2019/04/15  20:32:48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샌프란시스코와 로스앤젤레스(LA), 뉴욕 등을 '피난처 도시'(sanctuary city)로 정해 미국 땅에 발을 들인 불법이민자들을 이들 지역으로 이송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져 워싱턴 정계가 또다시 시끄러워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트위터에서 “미국 (정부는) 체포된 불법이민자들을 피난처 도시로 보낼 분명한 법적 권한을 가지고 있다”며 “우리는 (이민자들이) 최대한의 보살핌을 받기를 바란다. 특히 운영 능력이 형편없고 세금이 높기로 유명한 캘리포니아가 이들을 보살피기를 바란다”며 비꼬았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14일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행정부 차원에서 피난처 도시 관련 계획을 검토한다는 입장”이라며 “다른 이민정책과 함께 모든 옵션을 고려 중”이라고 말했다.

미국-멕시코 국경을 불법 월경한 이민자들 미국 텍사스주(州) 미션에서 미 국경순찰 요원들에 의해 체포됐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피난처 도시라는 명칭은 1980년대 폭력과 기아를 피해 미국으로 건너 온 중앙아메리카 출신 이민자들에게 미국 교회들이 쉼터를 제공한 데서 유래한 것으로, 현재는 트럼프 행정부의 반이민 정책에 반발해 불법이민자를 구금하라는 이민세관단속국(ICE)의 지시를 거부하는 500여개 주와 도시를 뜻한다. 주로 민주당 텃밭이 피난처 도시 역할을 하고 있다.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이 불법이민자들을 피난처 도시로 이송하겠다고 밝힌 것은 국경장벽 건설에 강력 반대했던 민주당에 보복하는 것과 동시에 2020년 대선을 앞두고 지지층을 결집하기 위해 또다시 불법이민 문제를 부각시키는 것이라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또한 로버트 뮬러 특검의 러시아 스캔들 수사 보고서 편집본 공개가 임박한 만큼, 의혹을 분산시키기 위한 전략이라고 뉴욕타임스(NYT)는 해석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 방안을 꽤 오랫동안 검토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대통령이 피난처 도시 방안을 6개월 간 추진했다고 보도했으며, 트럼프 대통령 또한 ‘보도 내용이 사실’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측은 즉각 반발했다. 제럴드 내들러 민주당 하원 법사위원장은 “이민이나 정치적 망명을 원하는 이들을 정치 싸움의 볼모로 사용해서는 안 된다”며 “정적에 응징하기 위해 이들을 이용해서는 안 된다”고 비난했다.

민주당 하원의원들은 트럼프 행정부 내 이민정책 강경파인 스티븐 밀러 백악관 수석고문을 불러 이번 계획에 대한 증언을 들을 계획이다.

하지만 피난처 도시 계획은 실행 가능성이 낮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지난해 11월 이 방안이 처음으로 제안된 뒤 백악관에서 논의가 이어졌으나, 예산 오용과 시간 낭비 우려 탓에 배제된 것으로 알려졌다.

 

gong@newspim.com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