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속보 뉴스검색
속보
전체기사
증권속보
시황속보
이벤트속보
속보
국내 수족관에 갇힌 고래 38마리…"생명 존엄 부정하는 행위"
2019/04/15  22:06:10  파이낸셜뉴스
15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 이순신 동상 앞에서 동물권 단체원들이 '국내 사육 중인 벨루가 야생 방류'를 촉구하는 캠페인을 열고 손팻말을 들고 있 /사진=연합뉴스

동물 보호 및 환경 관련 단체들이 국내 수족관에서 사육되는 고래를 모두 바다로 돌려보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환경운동연합 바다위원회와 환경보건시민센터 등 6개 단체는 15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래들을 평생 감옥 같은 좁은 콘크리트 수조에 가두어 놓고 돈벌이에 이용하는 것은 생명 존엄의 가치를 부정하는 행위"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국내 수족관 7곳에는 러시아 북극해에서 잡혀 온 벨루가(흰고래) 9마리 등 총 38마리의 고래류가 갇혀 있다"며 "고래들이 있을 곳은 수족관이 아니라 바다"라고 말했다.

이들은 러시아 정부가 지난 8일 연해주의 일명 '고래 감옥'에 억류돼 있던 98마리의 고래를 야생으로 돌려보내기로 한 합의문 발표를 언급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한국도 러시아와 함께 좁은 수조에 갇힌 벨루가 해방에 동참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관련법을 개정해 고래와 돌고래 등 모든 고래류의 수족관 전시를 금지하고 해양동물 보호를 위한 관계 기관을 만들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고래


banaffle@fnnews.com 윤홍집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