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부동산 뉴스검색
부동산
전체기사
주요뉴스
부동산시황
분양
재건축/재개발
정부정책
투자정보
지역별뉴스
부동산
"병세권 어디?" 경기·서울 병원多…광주, 1곳당 인구 가장 적어
2019/05/15  14:44:45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전국에서 '병세권(병원 접근성)' 혜택을 비교적 쉽게 누릴 수 있는 곳은 어디일까.


15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전국 병원 5만423곳 중 경기도가 1만1577곳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 다음으로는 서울(1만616곳), 부산(3927곳), 경남(2790곳), 대구(2704곳), 인천(2575곳), 경북(2233곳) 순으로 확인됐다. 부동산114의 창업지원 페이지에서 병원 개업정보(의료 및 병원 분류, 한의원, 개인병원과 종합병원 등 모두 포함)를 확인한 결과다. 다만 지역별 거주 인구가 다른 만큼 병원 1곳 당 인구 수도 같이 살펴봐야 한다.


병원 1곳 당 인구 가장 적은 곳은 광주였다. 통계청과 부동산114 K-Atlas 인구 정보 등에 따르면 2019년 4월 기준 대한민국 인구는 약 5183만명이다. 각 지역별 인구와 병원 수를 종합해 살펴 보면 병원 1곳 당 인구수가 가장 적은 지역은 광주(807명)다. 다음으로 전북(827명), 대전(845명), 부산(874명), 대구(908명), 서울(920명)이 랭크됐다. 전국 평균에 해당되는 1028명 수준보다 낮은 곳들이다.


병원 1곳 당 인구 수가 적으면 적을수록 타 지역 대비 상대적으로 여유로운 진찰과 검진이 가능하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 반면 도시기반시설이 새롭게 조성되는 세종시의 경우 병원 1곳 당 인구수가 1538명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확인된다.


행정 구역의 면적 수준도 '병세권' 판단에 주요 고려대상이다. 예를 들어 서울은 605㎢ 면적에 병원 1만616곳이 위치해 밀집도가 강한 반면 광주광역시는 501㎢ 면적에 병원 1807곳이 위치한다. 마찬가지로 전북(8061㎢, 2213곳), 대전(539㎢, 1757곳), 부산(765㎢, 3927곳), 대구(883㎢, 2704곳) 등도 행정구역 면적 수준까지 고려하면 교통환경이 우수한 서울지역과 달리 병원 접근성이 우수하다고 단순 평가하기는 어렵다고 볼 수 있다. 경기도 면적은 1만172㎢로 서울 면적의 2배 수준으로 확인된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