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속보 뉴스검색
속보
전체기사
증권속보
시황속보
이벤트속보
속보
강신명 前경찰청장 구속, 이철성 기각
2019/05/15  23:13:38  파이낸셜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 시절 국회의원 선거에 불법 개입한 혐의를 받는 강신명 전 경찰청장(왼쪽)과 이철성 전 경찰청장이 1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9.5.15/사진=연합 지면화상

박근혜 정부 시절 정치 개입 및 불법사찰을 지시한 혐의를 받는 강신명 전 경찰청장이 구속됐다. 같은 혐의로 영장실질심사를 받은 이철성 전 경찰청장, 경찰 간부 2명은 구속을 면했다.

서울중앙지법 신종열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5일 직권남용 및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를 받는 강 전 청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신 판사는 “죄를 범했다고 의심할 만한 상당한 이유가 있고 증거를 인멸할 염려 등과 같은 구속 사유도 인정된다”며 발부 사유를 설명했다.

이 전 청장, 전직 청와대 치안비서관 출신인 박모 경찰청 외사국장, 김모 전 경찰청 정보국장(전 경북지방경찰청장)에 대한 구속영장은 기각됐다. 신 판사는 “사안의 성격, 피의자의 지위 및 관여 정도, 수사 진행 경과, 관련자 진술 및 문건 등 증거자료의 확보 정도 등에 비춰 구속의 필요성과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한 강 전 청장은 “불법 선거 개입 혐의 인정하십니까”라는 취재진 질문에 “경찰과 제 입장에 대해서 소상하게 소명하겠다”고 답했다.

지난 10일 검찰은 강 전 청장 등 4명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강 전 청장 등은 지난 2016년 4월 20대 총선 당시 '친박'(친 박근혜)을 위해 맞춤형 선거 정보를 수집하고 대책을 수립하는 등 공무원의 선거관여 금지 규정을 위반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진보 성향 교육감,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 및 국가인권위원회 일부 위원 등 당시 대통령·여당에 반대하는 입장을 보이는 세력을 좌파로 규정, 불법 사찰한 혐의도 있다.



junjun@fnnews.com 최용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