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뉴스홈 뉴스검색
뉴스홈
가장많이본뉴스
증권
부동산
재테크
정치·사회
연예·스포츠
주말!!
MY뉴스
MY뉴스설정
관심종목뉴스
관심분야뉴스
우리동네뉴스
모교뉴스
뉴스편집원칙
뉴스홈
靑 ‘국민소환제’ 답변에…한국당·바른미래 “야당에 도발” “오지랖”
2019/06/12  18:04:49  이데일리
- 12일 靑 복기왕 정무비서관 국민청원 답변 후
- 한국당 “국회 정상화 협상에 찬물끼얹어”
- 바른미래 “국민청원 이용해 靑 생각 풀어”

청와대 홈페이지
[이데일리 김미영 기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12일 청와대에서 ‘국회의원 국민소환제 도입’ 필요성을 언급하자 강력 반발했다.이만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청와대 정무수석의 막가파식 국회 모욕과 야당 공격에 이어, 오늘은 청와대 정무비서관께서도 친히 청원에 답하는 형식으로 국민소환 운운하며 국회와 야당을 도발하고 나섰다”고 했다.

앞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전날 ‘김무성 의원 내란죄 청원’에서 국회의원들의 막말에 대한 스스로 성찰이 필요하다고 답한 데 이어, 이날 복기왕 정무비서관이 ‘국회의원 국민소환제 도입’ 국민청원 답변에서 “현재 계류 중인 국회의원 국민소환법이 이번 20대 국회를 통해 완성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하자 ‘야당 도발’로 규정한 것이다.

이 대변인은 “국회 정상화를 위한 여야 협상이 막바지에 이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를 모를 리 없는 청와대 정무라인의 연이은 도발은 협상을 지원하기는커녕 찬물을 끼얹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두 분 참모 모두 여당 내 경선에서 탈락한 뒤 경력 쌓기용으로 청와대에 들어와 남달리 충성도가 높아서인지, 내년 총선을 앞두고 존재감을 드러내 공천 한 번 받아보려는 것인지 모르겠지만, 이 같은 행태는 정국을 더욱 꼬이게 만들 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이 고통받고 국정이 망가져도 좋으니 차라리 야당의 반발을 유도해 국회 파행을 장기화시켜 경제 등 각종 실정의 핑곗거리로 삼는 동시에, 이를 통해 선거용 지지층 결집에나 나서려는 의도가 있는 것 아닌가 싶다”며 “청와대는 산통 깨지 말고 자중하라”고 요구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청와대의 분별없는 오지랖이 목불인견”이라며 “여론정치로 재미를 보려고 하나”라고 반문했다.

김 대변인은 “‘국민청원 답변’을 교묘하게 이용해 청와대의 생각을 풀어내고 있다”며 “멀쩡한 국가기관의 기능은 반쪽이 됐고, 국민청원은 정쟁의 도구로 전락했다”고 했다.

그는 “‘국회의원 국민소환제’는 국민주권을 강화하는 긍정적 제도이나 청와대가 앞장서서 옹호하는 것은 다른 문제”라며 “국민세금으로 사전 선거운동할 생각은 하지말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를 향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과 청와대의 안하무인의 인식, 수술할 때가 됐다”고 일침을 놨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