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속보 뉴스검색
속보
전체기사
증권속보
시황속보
이벤트속보
속보
톨게이트 노동자 2천명 대량해고 우려… "도로공사, 법원 판결 이행하라"
2019/06/12  18:16:05  이데일리
지난 1일 한국도로공사 강릉지사 옥계요금소 관계자가 강원 강릉시 옥계면 옥계요금소에서 자회사 설치에 반대하는 노동자들에게 계약 해지에 따른 해고 사실을 통보하고 있다. 또 다른 도로공사 관계자는 스마트폰으로 촬영하고 있다. 도로공사는 불법파견으로 부당노동행위가 인정돼 2013년 용역 소속 노동자들이 제기한 근로자지위 확인 소송에서 패했음에도 직접고용을 이행하지 않고 있다. 1, 2심에도 모두 패소한 도로공사는 대법원에 상고해 사건은 대법원에 계류 중이다.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한국도로공사 용역업체 소속으로 고속도로 톨게이트에서 수납 업무를 맡고 있는 노동자들이 직접 고용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였따.민주일반연맹 민주연합노조·공공연대노조 등으로 구성된 ‘한국도로공사 정규직 전환 민주노총 투쟁본부’는 12일 서울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어 도로공사의 정규직 채용을 요구했다.

한국도로공사는 현재 7월 자회사 한국도로공사서비스 출범을 앞두고 있다. 일부 영업소 수납원은 이미 자회사 소속으로 전환됐으며, 소속 전환에 동의하지 않은 수납원들은 계약 종료 상태가 됐다.

노조는 자회사가 출범하는 7월이 되면 “약 2천여 명의 요금 수납 업무 노동자들이 집단해고 당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이들은 “근로자 지위 확인 소송을 통해 승소 판결을 받은 만큼 한국도로공사는 요금수납원을 직접 고용하라”고 요구했다.

2013년 직접고용을 요구하며 소송을 제기한 톨게이트 노조원들은 1, 2심에서 모두 승소했으나 도로공사 측 상고로 사건이 대법원에 계류돼 있다. 노조는 대법원이 최종선고를 이유없이 미루고 있다며 앞서 빠른 선고를 요청하는 집회를 열기도 했다.

결의대회를 마친 노조는 청와대에 서한문 역시 제출했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