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정치사회 뉴스검색
정치사회
전체기사
주요뉴스
정치
국회/행정
국방/통일
외교
사회
사건사고
판결판례
포토뉴스
인물동정
국제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아태
유럽
중동/아프리카
정치사회
100억 준다는 말에.. 친구 살해한 10대들
2019/06/19  15:10:20  파이낸셜뉴스
최대 99년형 선고될 수 있어

[사진=픽사베이] /사진=fnDB


미국에서 10대들이 '살인을 하면 거액을 주겠다'는 제안을 듣고 친한 친구를 살해하는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했다.

18일(현지시간) 미 CNN 등에 따르면 알레스카주 법무부는 이날 알래스카 앵커리지 출신의 데날리 브레머(18) 등 일당 6명을 1급 살인, 1급 살인공모, 사체유기 혐의 등으로 기소했다고 밝혔다.

기소장에 따르면 브레머는 온라인을 통해 알게된 '타일러'라는 이름의 남성으로부터 '친구를 살해하면 900만달러(약 100억원)을 주겠다. 대신 살해 장면을 찍은 영상이나 사진을 보내라'는 제안을 받았다.

타일러는 자신을 백만장자라고 소개했다.

브레머는 친구인 신시아 호프먼(19)을 살해하기로 결심했다. 이를 위해 브레머는 다른 친구 4명과 함께 살인 계획을 세우기 시작했다.

이들 일당은 결국 지난 2일 호프먼을 앵커리지 교외에 있는 산책로로 유인, 뒤에서 총을 쏴 그를 살해했다. 시체는 그대로 강물에 유기했다.

당국은 사건 발생 이틀 뒤인 4일 강둑에서 시체를 발견하고 이번 사건을 수사해왔다.

거액을 주겠다던 '타일러'의 정체는 인디애나주의 다린 스킬밀러(21)로 밝혀졌다.

브레머는 실제로 그에게 살인 장면이 담긴 사진과 영상을 전송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살인 외에도 8~9세 아동을 성폭행할 것을 제안받은 사실도 추가로 밝혀졌다.

브레머와 스킬밀러 등 일당 6명은 현재 구속상태로 재판을 받고 있다.

#백만장자 #100억 #친구 #미국 #10대



onnews@fnnews.com 디지털편집부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