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전체기사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전체기사
이혜훈 "김여정 `지도자급 격상` 표현 부적절…정보기관 오해말라"
2019/06/25  22:54:38  이데일리
△이혜훈 의원 페이스북
[이데일리 김재은 기자] 이혜훈 국회 정보위원회 위원장은 2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동생인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지도자급으로 격상했다’고 한 데 대해 북한의 실상과는 맞지 않는 표현이었다며 정정했다.이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김여정, 지도자급 격상이라는 해프닝’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지위가 높아졌다는 표현을 이렇게 우리 식으로 표현한 게 문제의 발단이었다”고 밝혔다.

앞서 이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가정보원으로부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 관련 보고를 받은 뒤 브리핑에서 “김여정 부부장은 (최근) 사진을 보면 리수용 노동당 부위원장이나 최룡해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등과 같은 반열에 찍혀 있고 좀 더 지도자급으로 격상한 역할이라고 한다”고 전했다.

그는 “어떤 분이 저에게 ‘북한에서 지도자는 김정은 한 사람뿐인데 김여정이 김정은 급으로 올라갔다는 것이냐’고 질문한 순간 제 표현이 북한 실상과는 맞지 않았음을 알아차렸다”며 “제 표현으로 대한민국 정보기관이 오해받지 않길 바라며 이렇게 글을 남긴다”고 했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