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주말!! > 취미 뉴스검색
주말!!
전체기사
여행&축제
맛집멋집
영화
공연/전시
도서/만화
종교
쇼핑
카라이프
취미
IT/게임
취미
[시승기] 기아차 ‘K7 프리미어’ 신형 엔진 ‘G2.5 GDi’ 연료 효율 발군
2019/07/07  18:23:00  파이낸셜뉴스
기아자동차 제공
'K7 프리미어(사진)'는 출시와 동시에 어깨가 무겁다. 올 상반기 내수에서 고전한 기아자동차가 하반기 신차 출시의 시작을 알리는 모델이기 때문이다.

출발은 좋다. 공식 출시 전 사전 계약 대수가 열흘만에 1만대를 넘어서며 초반 흥행몰이에 성공했다.

최근 직접 경험한 K7 프리미어는 사전계약 대수의 기대감에 부응하는 차였다. 3년 만에 새롭게 출시된 K7은 부분변경 모델임에도 신차급 변화를 줬다. 우선 외관에서의 웅장함이 한층 더 부각됐다. 전장은 4995㎜로, 기존 모델보다 25㎜ 길어져 대형 세단에 버금하는 차체를 자랑한다. 후면에는 가로로 길게 이어진 바 디자인을 적용해 안정감있는 이미지를 구현했다. 늘어난 전장으로 한층 넓어진 내부에는 우드와 크롬 소재를 적용해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주행성능에서도 신차급 변화를 느낄 수 있었다. 시승을 한 2.5 가솔린 모델은 기아차의 차세대 엔진 G2.5 GDi 엔진이 처음 적용된 차량이다. 일반 시내 주행에서와 고속 주행에서 각각 다른 인젝터(연료 분사 노즐)를 사용해 최적의 연료 효율성을 실현한다는 장점이 있다. 여기에 8단 자동변속기가 기본 장착됐고, 최고출력 198마력(ps), 최대토크는 25.3kg·m를 자랑한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기대 이상의 성능을 자랑했다. 꽤 묵직해 보이는 차체를 이끄는데 무리감이 전혀 없었다. 정숙성 역시 만족스러웠다.

기아차는 K7 프리미어의 최대 강점으로 신기술이 대거 적용된 편의사양을 내세웠다. 후측방 영상을 클러스터(계기판)에 표시해주는 '후측방 모니터(BVM)'와 차선 및 앞차를 인식해 차량의 스티어링 휠을 스스로 제어해주는 '차로 유지 보조(LFA)' 등 기능은 커진 차체에 대한 주행 부담감을 대폭 낮춰줬다.

K7 프리미어 2.5 가솔린 모델의 경우 프레스티지 3102만원, 노블레스 3367만원 등 3000만원 초반대로 책정됐다.

longss@fnnews.com 성초롱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