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속보 뉴스검색
속보
전체기사
증권속보
시황속보
이벤트속보
속보
Korean retailers’ biz confidence improves marginally Q3, but still pessimistic (유통업 경기전망 5분기 만에 소폭 반등…`비관론`은 여전)
2019/07/12  06:01:58  매일경제
[Pulse로 배우는 영작문-670] 'Pulse로 배우는 영작문'으로 영문 뉴스 읽기에 도전해보세요.

한국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가 5분기 만에 상승세를 탔으나 지난 4년여간 '비관론'이 이어지고 있는 모습이다.

The retail business in Korea remains subdued for the fourth year, with recovery in outlook restricted to e-commerce.

11일 대한상공회의소에 따르면 소매유통업체 1천곳을 대상으로 3분기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RBSI)'를 조사한 결과 전분기 대비 2포인트 증가한 93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2분기 이후 5분기 만에 소폭 상승한 것이다. 다만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는 지난 2015년 2분기 이후 한 번도 기준치(100)를 넘기지 못했다.

According to the Korea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KCCI) on Thursday, the retail business survey index (RBSI) based on a poll of 1,000 retailers across the nation stood at 93 for the July to September period, up 2 points from the previous quarter. This is the first time for the figure to pick up since the second quarter last year.

경기전망이 기준치 100을 웃돌면 경기가 호전될 것으로 예상하는 기업이 많다는 뜻이고, 밑돌면 그 반대다.

The figure, however, has stayed below the benchmark 100 since the second quarter 2015. A reading above 100 means there are more optimists than pessimists about the business outlook, and vice versa for reading below 100.

업태별로 보면 온라인쇼핑과 홈쇼핑은 103으로 기준치를 넘었고, 대형마트(94), 편의점(87), 백화점(86), 슈퍼마켓(84)은 모두 부정적 전망이 많았다. 대형마트와 편의점은 휴가철, 추석, 야외활동 증가 등의 영향으로 각각 경기전망이 전분기 대비 2포인트, 10포인트씩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백화점은 매출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패션잡화와 식품 부문이 부진하면서 업태별 집계에서 유일하게 전분기보다 3포인트 낮아졌다.

Only online and home shopping operators had positive outlook with the index reaching 103, contrary to brick-and-mortar stores with gloomier sentiment. The reading for big-box store came to 94 and convenience store 87, up 2 points and 10 points on quarter, respectively, on expectations of upcoming vacation season and Chuseok holidays. The index for department store went down 3 points due to poor sales of fashion accessories and food.

소매유통업계의 3분기 수익성에 '변화가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 전체의 54.6%로 '악화할 것'(29.7%)이라는 응답과 '호전될 것'(15.7%)이라는 응답보다 많았다. 앞서 2분기에는 '악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전체의 38.9%를 차지해 비중이 가장 높았다.

More than half of the retailers, 54.6 percent of the total respondents, predicted that their profitability in the third quarter would remain unchanged, followed by 29.7 percent who said their business would get worse and 15.7 percent who expected a pickup. It reflected a little improvement in their business confidence compared to the previous survey in which most of 38.9 percent had said they would be worse off.

유통업계에 필요한 정책과제로는 '출점 제한 폐지 등 규제 완화'(57.2%)라고 답한 업체가 가장 많았고, 이어 '최저임금 속도 조절'(15.0%), '제조업 수준의 지원'(10.9%), '카드 수수료 인하'(5.4%) 등이었다.

As for necessary government measures to boost the retail industry, 57.2 percent wanted the government to ease regulations such as limitations on new openings. It was followed by slowing down the pace of minimum wage hikes at 15.0 percent, generous support on par with the manufacturing industry at 10.9 percent and lowering credit card fees 5.4 percent.

◆Editor’s Pick. marginally: 아주 조금, 미미하게. pessimistic: 비관적인. 반대로 (긍정적)은 optimistic. vice versa: 거꾸로, 반대로.

. across the nation (country): 전국의. subdued: 침체된, 가라앉은. poll: 여론조사 (=survey). pick up: 회복되다, 개선되다. reading: 측정값. confidence: 신뢰, 자신감,. worse off: 더 나빠지다. ease regulations: 규제를 완화하다. generous: 후한, 넉넉한. on par with: ~와 동등한◆Editor’s Note. brick-and-mortar (business): 매장을 가지고 영업하는 사업체. 오프라인 상점.

. big-box store: 대형상점 = superstore, megastore, hypermarket.

[영문뉴스부][ⓒ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회사소개 회사공고 인재채용 광고안내 이용약관 법적고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고객센터 맨위로
Copyright ⓒ ㈜팍스넷, All Rights Reserved.